스위치

“민간 꽃동산개발 동의안 부결하라”…구미경실련, 도시공원사업에 제동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백종현기자
  • 2019-11-21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도량동 서민아파트 값 40% 폭락

청년 수도권 유출로 신생아 급감

市, 아파트단지 건설에만 열올려”

[구미] 내년 7월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 일몰제(도시공원 일몰제) 적용에 대비해 구미시가 추진하는 민간도시공원사업이 시민단체에 의해 제동 걸렸다. 구미경실련은 20일 ‘구미시의회는 아파트 3천233가구 신축이 포함된 민간 꽃동산개발 동의안을 부결하라’는 제목의 성명을 내고 “꽃동산개발 지역인 구미 도량동 주변 서민아파트 매매가는 최근 5년 새 40%나 폭락해 서민 재산권을 침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구미국가산업단지 연간 수출은 2013년 367억달러에서 지난해 259억달러로 급감했고, 근로자 고용은 2015년 12월 10만2천240명에서 지난 9월 8만9천162명으로 3년10개월 만에 1만3천78명이 감소했다”면서 “수출·근로자 감소로 2014년 1억500만원에 매입한 구미 고아읍 A아파트(59㎡)는 현재 6천300만원에 거래돼 40%나 폭락했고, 도량동 B아파트도 가격 폭락이 계속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구미경실련은 또 “구미시의 지난 6월 말 실업률은 5.4%(1만2천명)로 전국 4위와 경북도내 1위에 올랐고, 대기업 임직원과 청년층의 수도권 유출로 신생아 수는 4년 새 31%나 급감할 정도로 위기 상황에 놓였으나 구미시는 대규모 아파트단지 건설에만 열을 올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단체는 “오는 25일 개원하는 제2차 정례회에서 구미시의회는 민간 꽃동산공원 동의안을 부결시켜 주거안정성이 매우 중요한 중·소형아파트에 거주하는 서민·실직자의 불안감을 해소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구미시의회는 지난 5월 열린 제230회 임시회 산업건설위원회에서 구미시가 제출한 형곡동 일대 중앙공원 민간공원 조성사업 협약서 동의안을 부결시켰다. 당시 산업건설위원회 소속 시의원 10명은 민간공원 동의안에 대한 무기명 찬반 투표를 실시해 찬성 3표, 반대 7표로 부결시켰다.

백종현기자 baekjh@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 

동계 골프 아카데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