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Home
  •    |    대학입시
스위치

대학별 영어반영 방식 유의…등급간 점수차이 살펴봐야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최미애기자
  • 2019-11-18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 정시지원 전 점검사항

지원자 수준·2∼3년 합격추이 참고하고

가중치 반영 환산점수로 가능성 따져야

수시선발인원 늘어나면 정시인원 줄어

정시지원은 대입 마지막 단계다. 가채점 결과 얻은 수능 점수로만 판단하는 게 아니라 다양한 요소를 고려해 정시 지원 전략을 세워야 한다.

◆나의 지원성향 파악하기

정시지원은 가/나/다군, 총 3개의 카드만 사용할 수 있다. 그렇기에 최적의 군별 지원 조합을 찾아야 한다. 우선 파악해야 하는 건 자신의 지원 성향이다. 올해 반드시 진학을 하려면 가/나/다군 중 2곳은 매우 안정 지원, 1곳은 안정지원 해야 한다. 대학·학과를 고려하지 않기 때문에 선택 폭이 넓다. 재수를 생각한다면 3곳 모두 희망하는 곳 위주로 선택한다. 이 경우 수험생 점수가 높지 않다면 대부분 모두 상향 지원을 하게 된다.

대학, 학과 중 어느 것을 더 중요하게 생각하느냐에 따라서도 달라진다. 대학을 중시하면 지원 대학에서 하위학과보다 모집인원이 많은 중하위권 학과를 고려하는 것이 유리할 수 있다. 하위학과에 안정 지원자가 몰려 불합격하는 경우가 생길 수 있기 때문이다. 학과를 중심으로 지원하려면 특수학과가 아닌 이상 대학 중심 지원보다 선택 폭이 넓다. 이 경우 희망 학과로 대학 리스트를 두고 군별 조합이나 점수 유불리 등을 중점적으로 살피는 것을 추천한다.

◆지원하려는 대학·학과의 지난 입시 결과

입시결과 자료에는 성적 자료(수능, 학생부), 경쟁률, 추합자료(추가합격 순위) 등이 있다. 성적자료는 최종등록자(입학생) 성적을 공개한다. 합격자 평균, 상위 80% 점수(커트라인), 상위 80% 합격자 평균 등 대학마다 기준은 다르다. 그해 지원자 수준, 2~3년간 지원 및 합격추이 등을 살펴보는 것이 중요하다.

추합자료에서 ‘추합’은 보통 미등록으로 인한 충원(추가)합격을 의미한다. 정시 지원자는 예비번호를 받고 충원합격을 노리는 지원 성향이 강하다. 따라서 추합자료를 통해 지원 희망 대학·학과의 충원합격 규모를 확인해야 한다.

◆수능 반영 방법에 따른 유불리 판단

정시 지원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수능 반영방법에 따른 유불리 판단이다. 기본적으로 영역별 조합을 파악하되, 특히 영어반영 형태에 유의해야 한다. 대학마다 영어 등급별 부여 방식이 달라 같은 등급이라도 결과는 다를 수 있다. 등급 간 점수 차이가 큰 대학도 있지만 작은 대학도 있기 때문에 자기 등급을 고려해 비슷한 수준의 대학 중 자신에게 유리한 대학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이외에 표준점수와 백분위 중 어느 점수를 반영할 때 유리한지, 수능 영역별 조합과 그에 따른 가중치는 어떻게 되는지 확인해야 한다. 최종적으로 대학별 환산점수로 변환해 합격 가능성을 판단해보는 것도 잊지 말아야 한다.

◆최종 정시 인원 확인

다음달 20일 수시 미등록 충원이 마감되면 각 대학은 수시 미등록 이월 인원이 포함된 최종 정시 인원을 발표한다. 대부분 기존 모집단위의 인원이 늘어나지만 수시모집에서만 선발하는 모집단위도 정시에서 모집할 수 있다. 수시에서 예정된 인원보다 많이 뽑기도 하는데, 이때는 정시 모집 인원이 줄어든다. 수험생은 수시 미등록 충원합격자 발표 이후 최종 확정된 정시모집 인원을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최미애기자 miaechoi21@yeongnam.com
▨도움말=지성학원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2019 

동계 골프 아카데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