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겹경사 손흥민, 즈베즈다전 대승 이끌고 차범근과 어깨 나란히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인터넷뉴스부기자
  • 2019-10-23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사진:연합뉴스
손흥민이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츠르베나 즈베즈다와의 경기에서 멀티골을 터뜨리면서 시즌 4, 5호골을 동시에 성공시켰다. 토트넘도 안방에서 오랜만에 대승을 거뒀다.


토트넘은 23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와의 2019-2020 UEFA 챔피언스리그 B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5-0 완승을 거뒀다. 최근 7경기에서 1승2무4패 극심한 부진에 빠져 있던 토트넘은 즈베즈다전 대승과 함께 반전의 발판을 마련한 것.


지난달 19일 올림피아코스(그리스)와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 2-2로 비기고 지난 2일 홈에서 바이에른 뮌헨(독일)에 2-7 참패를 당하면서 1무1패에 그치고 있던 토트넘은 뒤늦게 올 시즌 UCL 첫승을 신고했다.

이 경기 승리의 주역은 바로 손흥민. 이날 손흥민은 멀티골을 터뜨리며 승리의 견인차가 됐다. 동시에 차범근 전 축구대표팀 감독이 보유하고 있던 한국인 유럽무대 최다골(121골) 기록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겹경사를 누렸다.


토트넘은 전반 9분 만에 선제골을 뽑아냈다. 코너킥 상황에서 라멜라의 킥을 케인이 앞쪽에서 잘라 먹는 헤딩슈팅으로 연결해 팀에 리드를 안겼다. 이후 기름을 부은 이는 손흥민이다.

손흥민은 1-0으로 앞서고 있던 전반 16분, 라멜라가 즈베즈다 진영 오른쪽에서 시도한 크로스를 반대편에서 정확한 타이밍에 왼발 슈팅으로 연결해 추가골을 터뜨렸다. 

이어 손흥민은 전반 종료 직전 역습상황에서 은돔벨레의 패스를 받아 멀티골까지 성공시켰다. 패스를 받아내는 정확한 터치도 좋았고 골키퍼의 움직임을 보고 좁은 공간을 통과시킨 침착한 슈팅도 일품이었다. 이 득점은 사실상 승패를 가르는 쐐기골인 동시에 손흥민의 대기록이 작성되던 순간이기도 했다.

지난 2일 홈에서 펼쳐진 바이에른 뮌헨과의 2차전에서도 선제골을 기록한 바 있는 손흥민은 단숨에 2골을 추가했고, 유럽무대 개인통산 121골을 쌓으면서 차범근 전 국가대표팀 감독이 보유하고 있는 한국인 유럽 최다골과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됐다.


포체티노 감독은 후반 22분, 이날의 영웅 손흥민을 벤치로 불러들이면서 팬들의 박수를 받게 했다.
인터넷뉴스부 ynnew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