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일왕 즉위식 테러방지…최고 경계태세 돌입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10-22


170여개국 초청 경호 수요 폭증

경시청, 20년만에 경비본부 설치

일본 경찰이 나루히토 일왕의 즉위를 대내외에 알리는 의식을 앞두고 최고의 경계태세에 돌입했다.

이번 행사에 초청된 세계 170여개국의 전·현직 정상 등이 한꺼번에 들어오면서 요인 경호 수요가 폭증하고, ‘천황제’에 반대하는 세력의 테러 가능성도 우려되기 때문이다.

21일 일본 언론 보도에 따르면 수도 도쿄를 관장하는 경찰청 산하 경찰본부인 경시청은 20년 만에 처음으로 ‘최고경비본부’를 설치했다.

경시청을 이끄는 경시총감을 본부장으로 하는 최고경비본부가 출범한 것은 1999년 젠닛쿠 항공기가 납치돼 기장이 살해된 사건이 발생한 이후로는 처음이다. 경시청은 이번 의식에 초청돼 방일하는 해외 요인을 경호하기 위해 처음으로 특별 경호업무를 전담하는 ‘SP부대’의 지원도 받는다. 경시청은 이번 행사가 열리는 고쿄와 해외 요인들이 묵는 호텔을 중심으로 경비인력을 증강 배치해 이달 초부터 이미 검문을 강화했다.

행사 당일인 22일에는 나루히토 일왕이 현재 거주하는 아카사카 지역과 고쿄 사이의 도로, 국회의사당, 총리 관저 주변 등에 총기로 무장한 ‘긴급 초동대응부대’(ERT)를 배치할 예정이다.

드론을 이용한 테러 가능성에 대응할 수 있는 ‘무인항공기 대처부대’(IDT)도 배치한다.

산케이신문은 경찰 당국이 예전에 없었던 드론이나 차량 돌진에 의한 테러 가능성에 대비한 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