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공화당, 트럼프 잇단 실책에 난감…민심 악화에 옹호하기 쉽지 않아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10-22


시리아미군철수·우크라의혹 등

대통령 선거 앞두고 비판 고조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최근 잇따라 ‘실책’을 범하면서 그동안 탄핵국면에서 그를 옹호해온 공화당 내 여론이 난감한 상황을 맞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0일 월스트리트저널(WSJ)과 정치전문매체 더힐 등에 따르면 시리아 미군 철수와 주요 7개국 정상회의의 트럼프 소유 휴양지 개최,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의 우크라이나 ‘대가성’ 인정 발언 등 잇따라 실책이 거듭되면서 공화당 의원들과 주요 지역 공화당 지부로부터 백악관으로 비난이 쇄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의 탄핵 국면에서도 트럼프를 지지해온 공화당원들은 지역 유권자의 민심이 악화하면서 탄핵국면과 내년 선거를 앞두고 트럼프를 마냥 지지하기가 쉽지 않게됐다고 불만을 나타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시리아 철군 결정이나 G7 개최지 선정 등에 대해서는 민주, 공화 양당은 물론 언론으로부터도 폭넓게 집중 공격을 받고 있어 트럼프 대통령을 옹호하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이미 하원에선 트럼프의 시리아 철군 결정을 규탄하는 결의안이 공화당 소속의원들도 다수 참여한 354-60의 압도적 표차로 가결된 데 이어 상원에서도 공화당 의원들의 트럼프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져 가고 있다.

평소 트럼프 노선을 추종해온 미치 매코널 상원 공화당 원내대표도 트럼프 대통령의 시리아 철수 결정을 비판하는 언론 기고를 게재하는 등 이례적으로 강도 높은 비판을 가하고 있다.

트럼프 최측근 의원 가운데 한사람으로 알려진 린지 그레이엄 상원 법사위원장(사우스캐롤라이나)도 시리아 철군을 비롯한 일련의 주요 결정을 둘러싸고 번번이 트럼프 대통령과 대립을 빚으면서 ‘우호’ 관계가 어떻게 될지 모르겠다고 난감한 태도를 보인다.

공화당이 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상원에서는 터키에 대한 제재안 등 트럼프 정책에 대한 지지 여부를 놓고 공화당 의원들 간에 내분이 일고 있는 상황이다.

연합뉴스
2019 

동계 골프 아카데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