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경찰 ‘억대 뇌물혐의’ 군위군수 소환 검토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양승진기자
  • 2019-10-22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자택 압수수색에 측근 3명 구속

사법처리 염두에 둔 수사란 분석

여당측 인사 고발과 관련 소문도

警 “통합신공항 입지선정과 무관”

관급공사와 관련해 억대 뇌물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는 김영만 군위군수에 대해 경찰이 조만간 소환 조사에 나설 전망이다. 경북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지난 16일 김 군수의 측근으로 알려진 전직 공무원 A씨 등 3명을 체포해 구속하고, 지난 18일에는 김 군수 집무실과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이처럼 구속·압수수색 영장 청구 및 집행 등에 나선 것을 두고 일각에서는 경찰이 김 군수에 대한 혐의 입증을 자신하고 있는 게 아니냐는 분석이 조심스럽게 나온다.

이와 함께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최종 입지 선정 절차를 앞둔 민감한 시점에 김 군수에 대한 압수수색 등이 이뤄져 자칫 정치적 논란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하지만 경찰은 한 발 더 나아가 김 군수에 대한 소환조사까지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실상 김 군수의 사법처리를 염두에 둔 수사절차를 밟고 있는 셈이다.

경찰의 압수수색 배경을 두고 군위지역에서는 지난 6월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 측 한 인사가 김 군수를 △보조금 부당집행 △나무심기 수의계약 관련 비리의혹 등으로 고발한 것과 관련이 있다는 소문이 돌고 있다. 경찰이 해당 고발사건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새로운 단서를 포착해 김 군수에게로까지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수사 중이기 때문에 아무런 말을 할 수 없다”며 “(수사 방향 등은) 상식적으로 판단하면 된다.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입지 선정과 이번 수사는 전혀 관련 없다”고 말했다.

경북도는 김 군수에 대한 경찰 수사가 연내 통합신공항 입지 선정에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혐의가 입증돼 최악의 경우가 발생할 입장에 대해선 고민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경북도 관계자는 “현재까지는 별 다른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본다”면서도 “군위군 최종결정권자인 김 군수 신변에 문제가 생기면 자칫 상황이 복잡해질 수도 있다. 이와 별개로 대구시, 국방부와 실무회의 등을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양승진기자 promotion7@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 

동계 골프 아카데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