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군인권센터" '촛불집회 계엄령' 새로운 문건 확보"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인터넷뉴스부기자
  • 2019-10-21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사진:연합뉴스
군인권센터가 옛 국군기무사령부의 '촛불집회 계엄령'과 관련해 기존 문건보다 더 구체적인 내용을 담은 새로운 문건을 확보했다며 이를 공개했다.

 또 사건을 수사한 검찰이 이를 알면서도 공표하지 않았다며 '편파수사' 의혹을 제기했다.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은 오늘(21)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기무사가 작성했던 문건과 관련해 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연관되어 있을 원본 자료를 확보했다"며 "기존 문건보다 더 구체적인 내용"이라고 밝혔다.


임 소장은 "새 문건에서는 국회가 계엄령을 해제하려 할 때 야당 의원들에 대한 검거 계획에 더해, '색출 지시' 등을 통해 야당 의원을 색출하려 했다. 또 '집중검거'라는 계획도 있다"고 밝혔다.


이어 "병력 이동로에 청와대·국방부·정부청사·용산·신촌·대학로·서울대·국회 한강 다리 등 10여 개를 구체적으로 적시했다. 청와대로 진입하는 길을 모두 막는 방식으로 군사반란과 흡사하다 할 것"이라며 "군사 활동을 세부적으로 적시했고, 탱크가 어떻게 기동하여 정부청사를 점거할지 구체적인 이동로가 나와 있다"고 말했다.

임 소장은 "이러한 계엄령이 어디서부터 시행됐는지 추론할 수 있다"며 "당시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중심으로 군의 공감대 형성을 강조했는데, 당시 NSC 의장은 황교안 한국당 대표"라고 말했다.

이어 "황 대표 등과 함께 군사계획 필요성에 대한 논의가 오갔을 가능성을 충분히 의심해볼 수 있다"고 밝혔다.
인터넷뉴스부 ynnew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