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부울경, 김해신공항 검증에 또 ‘어깃장’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최수경기자
  • 2019-09-16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정책적 판단 요구…내일 5개 시·도 검증 첫 회의 난항 예고

공항 신규입지방안 포함시켜 가덕도 밀어붙일 개연성 높아

해외전문가 참여까지 주장하자 대구경북 “절대 동의 못해”

김해 공항. 연합뉴스
어렵게 첫발을 뗀 ‘김해 신공항건설(공항 확장) 계획 검증작업’이 시작부터 난항을 겪고 있다. 국무총리실 주재로 열리는 검증 관련 회의를 앞두고, 부산·울산·경남(이하 부울경)이 당초 합의했던 소음 등 기술적 검증 외에 정책적(정무적) 판단 및 해외 전문가 참여까지 추가 요구하며 어깃장을 놓고 있어서다. 대구경북은 만약 부울경의 요구가 받아들여지면 검증작업에 동의할 수 없다며 강한 거부감을 나타내고 있다.

15일 대구시 등에 따르면 17일 오후 2시 정부서울청사에서 차영환 국무조정실 국무 2차장이 주재하는 김해 신공항 건설계획 검증관련 회의가 열린다. 이날 회의는 김해 신공항 건설계획 검증과 관련, 이해 당사자인 영남권 5개 광역 지자체 수뇌부(부단체장)가 처음으로 얼굴을 서로 마주보며 토의하는 자리다. 지난달 21일엔 총리실이 부울경과 대구경북의 부단체장들을 같은 날 다른 시간대에 모이도록 해 설명회를 개최한 바 있다. 이번 검증관련 회의 때는 향후 활동할 ‘검증위원회’의 역할과 관련해 부울경이 요구한 정책적 판단 및 해외전문가 참여 건에 대해 어떤 식으로든 논의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대구시는 이 같은 요구 자체를 못마땅하게 여기고 있다. 대구시 관계자는 “당초 소음·안전성·확장성 등 기술적 검증만하고, 정책적 판단은 하지 않겠다는 총리실의 설명을 듣고, 지난달 21일 대구시와 경북도가 검증에 참여하기로 한 것”이라며 “검증 조사 대상에 정책적 판단이 추가되고, 해외 전문가까지 참여하면 우리는 검증에 동의할 수 없다”고 성토했다.

대구시는 김해 신공항건설은 영남권 5개 광역단체가 추진했던 영남권 신공항건설 사업의 결과물이라서, 이 사업계획을 검증하려면 반드시 대구경북을 포함시켜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총리실도 이 같은 사정을 감안, 회의 참여 때마다 대구경북을 포함시키고 있다.

부울경이 미련을 버리지 못하고 계속 관철시키려는 ‘정책적 판단’의 경우, 공항 신규 입지방안까지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부울경이 검증작업을 가덕도 유치사업으로 자연스레 연결시킬 개연성이 높다는 게 대구시의 생각이다. 대구시는 해외 전문가 참여에 대해서도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김해 신공항 건설계획’엔 이미 해외 유명 전문기관인 파리공항공단엔지니어링(ADPi)의 ‘영남권 신공항 연구용역’ 결과가 반영돼 있기 때문이다.

총리실도 부울경의 요구에 대해 난색을 표하고 있다. 총리실 관계자는 “김해신공항 건설계획 검증과 관련해선 정책적 판단을 하지 않고, 기술검증만 하겠다는 원칙을 계속 유지하고 있다”면서 “전문가 참여 문제도 우선적으로 국내 전문가들이 검증해야 하고, 필요시 해외 전문가들의 참여도 검토할 수 있다”고 말했다.

최수경기자 justone@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