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대구시 “탄소섬유·로봇분야 日 2차 제재 총력 대응”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임훈기자
  • 2019-07-17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비상대책단 꾸려 피해 최소화

지역기업 피해신고센터 운영

부품 국산화·대체 소재 모색

신보 연계 긴급경영자금 지원

대구시는 일본의 수출규제에 따른 지역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비상대책단을 구성한다고 16일 밝혔다.

대구시의 이번 발표는 지난 11일 이승호 경제부시장 주재로 개최된 ‘일본 수출규제 관련 대책회의’의 후속 조치이다.

비상대책단은 대구시 경제부시장을 단장으로 하며 경제국장이 총괄반장을 맡는다. 대책단의 각 반은 대구시 부서와 시 산하기관으로 구성됐다.

경제정책관실은 대구시 대응방안을 총괄하고 비상회의를 개최한다. 또한 중앙부처와의 협조를 담당하며 수출규제 피해신고센터를 운영한다. 국제통상과는 수출입 동향 분석 및 모니터링을, 기계로봇과·섬유패션과·미래형자동차과는 기계·부품 장비기업 피해상황 및 애로사항을 모니터링하며, 피해기업에 대한 행정 및 재정적 지원책을 마련한다.

대구테크노파크·대구기계부품연구원·다이텍연구원은 부품국산화사업 기업 발굴 및 지원을 하고 대체 소재 발굴시 신속 분석을 지원한다. 대구경북연구원은 일본 독과점 수출입 품목을 분석하고, 반도체·디스플레이 수입규제 관련 동향분석에 나선다. 대구신용보증재단은 피해기업에 대한 긴급경영자금 지원 및 융자금 상환 유예조치 등을 펼칠 예정이다.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가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대구기계부품연구원은 제재대상이 된 불화수소, 레지스트, 플루오린 폴리이미드를 수입하는 지역기업들이 많지 않아 지역에 미치는 영향은 거의 없을 것으로 예측했다.

또한 절삭공구, 고무소재, 도금액 등 일본에서 수입하는 다른 소재 부품의 경우에도 국산화와 수입처 다변화가 이뤄져 있어 일본의 제재조치 확대 시에도 충분한 대응이 가능한 것으로 분석했다.

다만, 일부 소재의 경우 일본산의 품질이 경쟁국에 비해 높아 대체하는 과정에서 일정부분 시간이 필요한 것으로 예상했다.

대책회의에 참석했던 전문가들과 기업 관계자들은 2차 제재조치 대상으로 언급되는 탄소섬유분야와 모터·감속기 등 핵심부품을 일본에서 전량 수입하는 로봇분야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대구시는 기계부품 및 소재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공정혁신과 제조환경 스마트화 지원 사업을 집중적으로 추진하고, 신규사업 발굴에도 적극 나서기로 했다. 스타기업을 중심으로 한 ‘대구형 스케일업(Scale-Up) 모델’을 통해 소재부품·장비관련 기업도 집중 육성해 나갈 예정이다.

이승호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지역기업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실질적 도움이 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 지역 경기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겠다”고 말했다.

임훈기자 hoony@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 

동계 골프 아카데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