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사설] 통합신공항과 가덕도 반대 투트랙이 맞춤 전략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6-25

대구시와 경북도가 딜레마에 빠졌다. 부산·울산·경남(이하 부울경)이 가덕도 신공항을 추진하기 위해 김해신공항 확장안 검증 총리실 이관을 관철하면서다.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총선을 의식해 부울경 단체장들의 요구를 전격 수용하는 모양새를 취하고 김해신공항 확장안을 고수하던 국토부마저 슬그머니 말을 바꾸고 나서자 대구경북은 속을 부글부글 끓이면서도 속수무책인 상황이다. 이미 결정된 국가 정책을 정치로 뒤집어엎으려는, 시쳇말로 농단하려는 PK의 기도를 저지할 정치적 역량이 부족한 데다 통합신공항을 둘러싼 여론마저 찬반 양론으로 극명하게 갈라져 있기 때문이다. 진퇴양난일수록 원칙에 충실해야 하듯 TK는 가덕도 신공항을 결사 반대하는 한편 로드맵에 따라 통합신공항 추진에 나서야 한다.

대구시와 경북도는 일단 통합신공항 건설에 매달릴 수밖에 없다. 올 연말까지 통합신공항 입지를 선정한다는 게 국방부와 합의사항이다. 후적지로 개발될 대구공항과 K2의 가치도 통합이전비를 충당할 정도로 산정한 바 있다. 통합이전지 주변지역에 대한 지원사업의 규모와 방식 또한 윤곽을 드러내고 있는 중이다. 만약에 김해신공항 확장안이 철회된다면 남부권 신공항은 원점에서 새로 논의돼야 하는 것은 물론이다. 2016년 파리공항공단엔지니어링의 용역 결과에 의하면 가덕도보다는 밀양신공항이 차선의 입지로 선정돼야 하는 게 정한 이치이기도 하다. 하지만 TK가 억지를 부리는 부울경과 부화뇌동하거나 지역 간 대결 구도를 끌고가서는 얻을 게 많지 않다.

물론 가덕도 신공항 반대와 결사 저지는 필요하다. 대구공항 존치 여론이 하나의 흐름인 만큼 남부권 신공항 재추진을 요구하는 목소리 또한 자연스럽고 당위성을 지닌다. 대구시와 경북도 역시 이러한 여론을 무조건 물리치거나 묵살하기보다는 정치적으로는 물론 정책적으로도 활용하는 지혜를 발휘해야 할 터이다. TK 지역민의 집단 반발은 신공항 재논의를 견인해내지는 못하더라도 최소한 부울경은 물론 집권 여당과 중앙 정부를 압박하는 카드로는 유효하고 유력하다. 반 정부 반 PK로 비등하는 TK 여론의 불길을 등에 업고 당당하게 협상하고 유리한 국면을 이끌어가라는 얘기다.

총리실 검증 결과 ‘김해신공항 불가’로 판명 날 경우에 대한 대책도 미리 강구돼야 한다. ‘가덕도 신공항은 불가능하다’는 예단은 TK가 미리 입에 올리는 건 도움이 되지 않는다. 가덕도가 되든 되지 않든 남부권 신공항을 부울경과 함께 합의·추진했던 5개 시·도의 일원으로서 TK의 몫을 요구하고 차지해야 하기 때문이다. 대구시와 경북도, 지역 정치권이 당장 맞춤한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