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설·폭행·자기건물청소지시…경주시 일부사무관 ‘갑질’ 논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송종욱기자
  • 2019-06-24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친소관계에 따라 일방적 인사

결재 미루는 등 직권남용 의혹

경주시 일부 사무관(5급)의 도를 넘은 ‘갑질’ 의혹이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이 때문에 부하 직원들이 견디다 못해 사직서를 내는 등 파행이 잇따르고 있다. 경주시에 따르면 A과장은 과(課) 내 인사에서 친소관계에 따라 기존 선임팀장을 일방적으로 하위팀장으로 보직이동시켰다는 비난을 사고 있다. 선임팀장 자리에 다른 과에서 전보 온 팀장을 앉힌 것. 이에 기존 선임팀장이 인사에 반발, 지난 3월 사직서를 냈다. 새 선임팀장도 지난달 지역 행사에서 사회자 문제를 두고 A과장과 마찰 끝에 사직서를 냈다. 당초 선임팀장이 사회를 맡기로 했으나 행사장에서 A과장이 다른 이에게 돌연 사회를 맡기자 선임팀장이 반발한 것. 이 과의 한 직원은 “숨 쉬는 것도 과장 눈치를 봐야 할 정도다. 모든 업무가 과장 마음대로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시 사업소 B과장은 자기 소유 건물 5곳의 청소는 물론 유지·보수 일까지 직원에게 시켜 물의를 빚었다. 직원들이 작성한 진정서에 따르면 B과장은 공무직 직원에게 공적 업무 대신 비서처럼 데리고 다니며 자기 건물의 청소·집 수리 등을 시켰다는 것. 특히 B과장은 직원 출장비까지 매달 챙겨 온 의혹까지 받고 있다. 사업소 특성상 직원 출장이 잦은 점을 악용한 것이다. 당시 서무담당 직원이 B과장에게 직원 출장비 가운데 일부를 챙겨 준 것으로 알려졌다. B과장은 이밖에 직원들에게 거래 업체를 일일이 지정해줬다. 해당 업체와 업무를 추진하지 않을 경우 결재를 미루는 등 직권을 남용했다는 의혹을 사고 있다.

또 시 직속기관에 근무 중인 C과장은 욕설·폭언·폭행 등 모욕적 언행으로 도마 위에 올랐다. 민원인에게 제공되는 기념품 100개(시가 80만원 상당)를 개인 용도로 사용한 의혹도 함께 받고 있다. 이와 관련해 직원이 지난 4월 시장과 노조에 진정서를 냈다. 그러나 시 감사관은 C과장을 훈계하는 수준에 그쳤다. 문제는 감사관이 해당 사무실 안에서 조사를 벌이는 바람에 진정서를 낸 직원의 신상이 드러났다는 점이다. 결국 C과장이 진정서를 낸 직원에게 욕설·폭언·폭행을 가하는 등 2차 피해가 발생했다.

경주시 공무원들은 “경주시가 국민권익위원회 공공기관 청렴조사에서 2년 연속 꼴찌를 차지하는 이유도 우월적 지위에 있는 사람들의 직권 남용과 부당한 요구가 한몫했다”면서 “가해자의 갑질로 피해자들이 직장을 그만 두는 등 피해가 이어지고 있으나 사건 관계인이나 해당 지자체장은 팔짱만 끼고 있다”고 말했다.

경주=송종욱기자 sjw@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 대구경북 고교동문 골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