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볼 이강인 "누나에 소개할 형은 전세진·엄원상" …그가 귀여운 김정민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뉴미디어부기자
  • 2019-06-17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사진:연합뉴스
U-20 월드컵 대표팀 환영행사에서 이강인(18·발렌시아)이 솔직한(?) 발언으로 웃음을 줬다.

17일 낮 12시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열린 U-20 월드컵 대표팀 환영행사에는 시작 전부터 엄청난 취재진과 시민들이 몰려 인산인해를 이뤘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20 대표팀은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사상 최초로 결승전까지 진출하며 한국 축구의 역사를 새로 썼다.

이날 환영행사는 모두가 즐거운 자리였다. 선수들과 코칭스태프는 단상에서 시민들의 열띤 응원과 환호를 받으며, 폴란드에서는 실감하지 못했던 인기를 만끽했다. 시민들은 뜨거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자리를 지키며 역사를 이루고 돌아온 선수들에게 박수를 보냈다.

이날 환영 행사에서는 팬들의 질문에 선수가 직접 답하는 특별한 시간도 마련됐다.

특히 이강인에게는 '누나들에게 소개해도 좋은 형은?"이라는 다소 난감한 질문이 나왔다.


이강인은 "솔직히 아무도 소개시켜주고 싶지 않다"고 한 뒤 "꼭 소개해줘야 하면 (전)세진이 형 아니만 (엄)원상 형이다. 정상인 형들이다. 다른 형들은 비정상이라 부담스럽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강인은 또 골든볼 수상에 대한 질문에 "옆에서 함께 뛰어주고, 밖에서 응원해주신 분들 덕에 좋은 상을 받을 수 있었다"면서 "형들과 코칭스태프, 응원해주신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김정민(20·FC리퍼링)은 이강인에 대해 “매사에 너무 귀여운 것 같고, 한국말 하는 것도 어눌해서 귀엽다. 형들한테 까불 때도 귀엽다”고 말했다.
뉴미디어부 ynnew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 대구경북 고교동문 골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