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내주 6차 공항계획 발주…영남권신공항 입장 확인 가능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임성수기자
  • 2019-06-14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신설·이전·시설확충 정책 망라

통합대구·가덕도 포함여부 주목

용역결과는 내년 상반기쯤 나와

국토교통부가 다음 주 ‘제6차 공항개발종합계획’ 용역을 발주한다. 6차 공항계획에는 2021년부터 2025년까지 신설·이전·시설확충 등 공항과 관련한 모든 정책이 담기게 된다. 따라서 이번 계획에 통합대구공항, 김해신공항, 가덕도신공항이 포함될지 여부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국토부 공항정책과 담당자는 13일 영남일보와의 통화에서 “5년마다 수립하는 6차 공항개발종합계획 용역을 늦어도 다음 주에는 체결할 예정”이라며 “2021년부터 5년간 공항정책 기조가 될 이번 용역에서는 국내 공항에 대한 시설 확충, 이전, 개발 등 모든 사안이 포함된다”고 밝혔다.

‘이번 용역에 김해신공항과 통합대구공항, 가덕도신공항도 포함되느냐’는 질문에는 “용역이 발주되지 않은 상황에서 어디는 포함되고, 포함되지 않는다는 말을 할 수는 없는 것 아니냐”며 “용역을 발주하게 되면 전반적인 항공정책을 고려해 신설 또는 이전되는 공항에 대한 별도의 검토가 있을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특정 개별 공항에 대한 용역 포함 가부를 말할 수 있는 입장도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TK(대구경북)와 PK(부산울산경남)가 첨예한 갈등을 빚고 있는 민감한 사안에 대한 국토부의 불편한 입장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대목이다.

내년 상반기를 전후해 용역 결과가 나와 늦어도 내년 말까지는 최종 안이 도출되는 6차 공항개발종합계획은 항공교통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 확정된다. 특히 이 과정에서 국토부는 공항이 신설되거나 이전하는 해당 지역에 대한 관계기관과의 협의를 반드시 거치도록 했다. 국토부 공항정책 담당자는 “공항을 신설하거나 이전하게 되면 해당 지역 주민의견을 수립하는 절차는 당연히 거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구 한 공항 전문가는 “국토부가 이번 공항개발계획에 김해신공항, 통합대구공항, 가덕도신공항 중 어디를 포함시키고 어디를 배제시키느냐에 따라 영남권 신공항 문제에 대한 정부 입장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임성수기자 s018@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2019 대구경북 고교동문 골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