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강 신화·대구FC와 인연…너무나 닮은 덕장과 맹장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유선태기자
  • 2019-06-11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한국 U-20 대표팀 역사를 쓴 정정용·박종환 감독의 ‘축구 스토리’

“잠 못 드는 축구의 밤”…12일 오전 3시30분 에콰도르전

정정용 감독
대구 출신 정정용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 U-20 축구대표팀은 12일 오전 3시30분 폴란드 루블린의 루블린 경기장에서 에콰도르와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4강전을 벌인다. 대표팀은 9일 아프리카 강호 세네갈과의 8강전에서 연장 혈투에도 승부를 가리지 못하고 승부차기까지 간 끝에 4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이날 승리로 우리나라의 이 대회 역대 최고 성적인 1983년 멕시코 세계청소년선수권대회 4강의 감동을 재현했다. 1983년 당시 대표팀 감독은 박종환씨다. 4강 신화를 처음 쓴 박 감독과 36년 만에 재현한 정정용 감독. 이들은 다른 길을 걸어 왔지만 곳곳에서 공통점을 찾을 수 있다.

짧았던 선수생활 접고 일찍부터 지도자로 활동
정, 대구FC 수석코치·박, 초대감독 각각 맡아
조별리그 탈락 예상 깨고 똑같이 2승1패로 16강
확고한 지휘 스타일로 대표팀 전력 강화 성공


◆짧았던 선수 생활·짧지 않았던 청소년 지도자

1938년생인 박종환 감독은 황해도 옹진에서 태어나 1945년 광복과 동시에 가족들과 함께 강원도 춘천으로 내려왔다. 춘천고 2학년까지 농구를 하다가 축구부로 옮겼다. 고교를 졸업했지만 오라는 곳이 없었다. 3수 끝에 경희대에 들어간 박 감독은 청소년대표로 뽑혀 제2회 말레이시아 청소년대회에 출전했다. 2년 뒤 국가대표로 선발돼 메르데카대회와 방글라데시 골든벨에 나갔다. 그러나 1963년 가을, 도쿄올림픽(1964년) 최종선발전에서 태클에 걸려 오른쪽 무릎이 빠지는 바람에 대표팀에서 밀려난 그는 이후 대한석탄공사 창단멤버로 들어갔다. 그러나 신체적인 약점(171㎝의 신장)을 극복하지 못하고 유니폼을 벗었다. 1965년부터 단국공고·성남고·유신고·전남기공 등에서 교사와 지도자 생활을 병행했다. 전남기공에서 2년 만에 전국을 제패하자 서울시청에서 스카우트 제의가 들어왔다. 1975년 12월이었다. 서울시청은 얼마 안 가 전국 실업 무대를 평정했다.

1969년 대구에서 태어난 정 감독은 신암초등, 청구중·고, 경일대를 나왔다. 그는 무명 선수였다. 센터백 포지션을 맡았지만, 유명한 선수로 성장하지는 못했다. 1992년 이랜드푸마에 입단해 1997년까지 6시즌 동안 뛰었으나 부상으로 인해 29세의 젊은 나이에 선수 생활을 접어야 했다. 정 감독은 은퇴 후 U-14 대표팀부터 차근차근 지도자 경력을 쌓았다. 2011년 U-17, 2013년 U-23 국가대표 코치로 활약했던 정 감독은 2015년 대구 U-18 현풍고 감독, 2016년 U-20 감독대행, 2017년 U-23 감독대행을 차례로 거쳤다.

박 감독과 정 감독은 대구FC와 인연이 있다. 박 감독은 2003년부터 2005년까지 초대감독을 역임했으며 정 감독은 2014년 수석코치를 지냈다.

박종환 감독
◆찾아 온 기회를 절대 놓치지 않는 두 감독

1983년 초, FIFA로부터 대한축구협회로 제4회 세계청소년선수권대회에 한국이 출전하라는 통지문이 왔다. 원래 이 대회에는 아시아 예선전에서 1·2위를 한 중국과 북한이 나가게 돼 있었다. 당시 한국은 3위로 탈락했다. 그런데 북한이 1982년 12월 뉴델리아시안게임 준결승에서 쿠웨이트와 경기 중 판정에 불만을 품고 태국인 주심을 집단폭행하는 일이 벌어졌다. FIFA는 향후 2년간 북한의 국제대회 출전을 금지시켰고, 북한의 티켓은 한국으로 넘어왔다. 협회는 청소년대표팀 사령탑으로 박 감독을 불렀다. 예선탈락을 기정사실로 받아들였던 그때 박 감독은 독기를 품고 선수를 독려했다. 첫 경기는 0-2로 패했다. 홈팀 멕시코와의 2차전과 호주와의 3차전에서 각각 2-1 승리로 장식했다. 한국은 예선전적 2승1패로 16강에 올랐다. 8강전에서는 우루과이와 연장까지 가는 접전 끝에 2-1로 승리하면서 우리나라의 첫번째 4강 신화를 썼다.

정 감독이 세상에 이름을 알린 건 U-20 대표팀의 소방수를 맡았을 때다. 정 감독은 전임 안익수 감독이 수비적인 전술의 한계로 실패하면서 잠시 대행을 맡았다. 2016 수원 컨티넨탈컵에서 이란·잉글랜드·나이지리아에 승리를 거두며 우승을 차지했다. 이승우와 백승호의 활용도 안익수호 시기에 비해 나아졌다는 평가를 받았다. 정 감독은 아쉽게도 감독 선임에는 실패했다. 신태용 감독으로 U-20 월드컵을 치르기로 결정하면서 정 감독은 본래의 자리로 돌아갔다.

U-17 및 U-18 대표팀에서 활동하던 정 감독은 지난해 U-19 대표팀을 맡았다. 인도네시아에서 개최된 아시아축구연맹(AFC) U-19 챔피언십에서 사우디아라비아에 이어 준우승을 차지하며 폴란드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정 감독은 이번 U-20 월드컵 4강 진출을 다짐했지만 이를 믿는 이는 많지 않았다. 포르투갈·남아프리카공화국·아르헨티나와 함께 죽음의 F조에 편성됐기 때문이었다. 정 감독은 그러나 박 감독이 그랬듯이 2승1패로 16강에 진출했다. 8강에서 우승후보 세네갈을 상대로 연장도 모자라 승부차기 끝에 승리를 거두고 4강 신화를 재현했다.

◆맹장 박종환 덕장 정정용이 만든 스타

박 감독은 스파르타식 훈련으로 유명했다. 1983년 세계청소년선수권대회를 앞두고 멕시코가 고지대라는 이유로 한국에서부터 미리 마스크를 쓰고 운동하며 고지대에 적응했다는 일화가 있다. 박 감독은 투혼과 정신력을 강조했다. 특히 박 감독은 공격축구를 지향했다. 축구는 골을 넣지 못하면 못 이긴다는 게 그의 지론이다. 때문에 박 감독은 90분간을 쉴 새 없이 뛸 수 있는 체력을 강조했다. 36년전 김종부와 신연호라는 스타가 탄생했다. 1983년 대회 조별리그와 8강에선 김종부가 펄펄 날았다. 김종부는 조별리그 3차전 호주와의 경기에서 결승골을 넣었다. 신연호는 강호 우루과이와의 8강전에서 팀의 두 골을 모두 넣었다. 김종부는 그 경기에서 어시스트 하나를 추가했다.

정 감독은 수평적 소통과 동기 유발, 자율성을 바탕으로 팀을 조련했다. 죽음의 F조 첫 경기에서 포르투갈에 졌지만 선수들의 자신감을 믿는다며 다독였다. 남아프리카공화국과의 2차전 승리 때는 아르헨티나전에서도 신나게 즐기라며 긍정의 마인드를 심어주었다. 정 감독은 공부하는 지도자로, 상대에 대한 맞춤형 전술로 이기는 경기를 펴면서 선수들의 신뢰는 더 커졌다. 상대를 파악해 수비를 강화한 뒤 역습을 펼치거나, 공격형 전술로 전환하는 판단의 속도가 빠르다. 오세훈은 이번 대회 조별리그 3차전 아르헨티나전에서 한 골, 일본과의 16강전에서도 득점하며 팀을 8강에 진출시켰다. 세네갈과의 8강전에선 이강인이 바통을 이어받았다. 1골 2도움으로 4강 진출의 견인차 역할을 했다. 유선태기자 youst@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서구청 배너

동구배너

달서구배너

수성구배너

2019_sym(250).jpg


2019_su(250).jpg


2019_doc(250).jpg


영남일보체다운로드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