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이드 폭행' 예천군의원에게 징역 6월, 집행유예 1년 구형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5-23


상해 혐의로 기소…"군의원 제명·합의금 지급 등 참작"

 해외연수 중 가이드를 폭행한 혐의(상해)로 기소된 박종철 전 경북 예천군의원(54)에게 검찰이 징역 6월에 집행유예 1년을 구형했다.
 대구지법 상주지원 형사단독 남인수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박 전 의원에 대한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이같이 구형했다고 23일 밝혔다.
 검찰은 "박 전 의원은 군의원 신분으로 해외연수 중 현지 가이드를 때려 사회적물의를 일으켜 엄한 처벌이 필요하다"며 "군의회에서 제명됐고, 피해자에게 합의금 명목으로 3천300달러를 지급한 점 등을 참작했다"고 밝혔다.


 재판에 출석한 박 전 의원은 "반성하고 있으며 선처를 부탁드린다"고 했다. 박 전 의원의 선고 공판은 다음 달 11일 오전 9시 50분 대구지법 상주지원 1호 법정에서 열린다.


 그는 작년 12월 23일 10일간의 해외연수 중 캐나다 토론토에서 현지 가이드의 얼굴 등을 주먹으로 때려 전치 2주의 상처를 입힌 혐의로 기소됐다.


 예천군의회는 지난 2월 1일 예천군의회 부의장이던 박 전 의원을 제명한 바 있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