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방위상 “韓과 원래 관계로 돌아가고 싶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5-21


“韓美日 팀 꾸려야 국가안전 지켜”

양국 국방장관회담 의향 표명

이달말 亞안보회의서 만남 추진

정경두 국방부 장관(오른쪽), 제임스 매티스 당시 미국 국방부 장관(가운데), 이와야 다케시 일본 방위상이 작년 10월 싱가포르에서 개최된 제5차 아세안확대국방장관회의 참석을 계기로 회의를 연 뒤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연합뉴스
이와야 다케시 일본 방위상이 한국과 원래 관계로 되돌아가고 싶다며 관계 회복에 의욕을 보였다.

19일 NHK 등에 따르면 이와야 방위상은 전날 오이타현에서 열린 한 모임에서 이달 초 북한의 발사체 발사와 관련해 “미국, 일본, 한국이 팀을 꾸리지 않는다면 국가의 안전을 지켜갈 수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과의 사이에 여러 가지 문제가 일어났지만, 한국의 국방장관과도 만나 원래 관계로 돌아가고 싶다"고 강조했다. NHK는 이에 대해 이와야 방위상이 한국의 정경두 국방장관과의 회담 실현을 강조해 관계 개선에 의욕을 드러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산케이신문은 지난 9일 한국과 일본 정부가 오는 31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아시아안보회의(샹그릴라 대화)에 맞춰 정경두 국방장관과 이와야 방위상 사이 양자 회담을 추진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한편 이와야 방위상은 중국과 관련해서도 “가능하면 올해 안에 중국에도 가고 싶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국방 관계자가 얼굴을 알고 신뢰 관계를 갖지 않으면 무슨 문제가 일어났을 때 큰 문제로 비화한다"며 “절대 분쟁이 커져서는 안 된다. 이를 위해 국방외교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서구청 배너

동구배너

달서구배너

수성구배너

경북문화관광심포지엄

주부수필공모전

행복더하기공모전

독도문예대전

영남일보체다운로드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