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1産團서 큰 불…10개 공장 137억원 피해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조규덕기자
  • 2019-05-21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유해 화학물 누출사고는 막아

20일 새벽 구미 국가1산업단지 영진아스텍2공장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나 인접 공장으로 번졌다. 모두 10개 공장이 피해를 입었다. 연합뉴스
20일 새벽 구미국가1산업단지에서 큰 불이 났다. 불은 순식간에 번져 10개 공장에서 136억9천만원(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를 냈다. 하마터면 제2 ‘불산사태’가 날 뻔 했지만, 소방·경찰·행정당국 및 기업체가 유기적 협력을 통해 유독물 누출 사고를 막았다.

구미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36분쯤 구미 공단동 영진아스텍2공장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났다. 다행히 사고 당시 공장에 근무자가 없어 인명 피해는 없었다. 소방당국은 인력 300명과 소방차 등 57대를 동원해 진화에 나서 4시간40분 만인 오전 8시16분쯤 불길을 잡았다. 그러나 영진아스텍2공장을 포함한 4개 공장이 모두 탔고, 2개 공장은 절반가량 탔다. 인근 4개 공장도 직간접적 피해를 입었다. 피해 공장은 디스플레이 등을 생산하는 전자부품 제조업체들이다.

불은 메탈 마스크·초음파세척기 등 의료장비를 생산하는 영진아스텍2공장에서 발생해 인접한 공장으로 번졌다. 일부 공장이 불화수소산·질산 등 화학물질을 보관해 소방당국이 한때 대응 2단계를 발령했으나 유해 화학물질을 신속히 안전한 장소로 옮겨 다른 피해는 없었다.

김재훈 구미소방서장은 “구미국가산업단지는 화학물질을 취급하는 업체가 많아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상황이었다”며 “다행히 화학물질을 선제적으로 옮기는 등 신속히 대응한 덕분에 화학물질 누출 사고는 발생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구미=조규덕기자 kdcho@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서구청 배너

동구배너

달서구배너

수성구배너

2019_sym(250).jpg


2019_su(250).jpg


2019_doc(250).jpg


영남일보체다운로드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