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임블리 기자회견, 임지현 상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고 전문경영인 체제 도입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뉴미디어부기자
  • 2019-05-20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사진:임지현 인스타그램

부건에프엔씨의 온라인몰 임블리가 20일 '호박즙 곰팡이' 논란 이후 고객 응대 및 제품 안전성 등 잇따른 논란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또 식품사업을 전면 중단하고 회사의 대표 브랜드 격이자 유명 인플루언서인 임지현 상무는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기로 했다.


박준성 부건에프엔씨 대표는 이날 서울 금천구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화장품 및 호박즙 제품 안전성 이슈에 대해 설명하고 이 같은 대책을 발표했다.

박 대표는 "단기간 급성장한 스타트업으로서 고객 눈높이와 기대에 부응하기에 역량이 많이 부족했음을 인정한다"며 "저희의 미숙했던 점, 실망을 안겨드린 점, 걱정을 끼쳐드린 점에 대해 거듭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부건에프엔씨는 식품 부문 사업을 중단하고 주력 분야인 패션과 화장품 사업에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


또한 전문경영인 체제를 도입하고 각 분야에 전문 인력을 영입하기로 했다.


임 상무는 오는 7월 1일 자로 상무직을 내려놓고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는 대신 브랜드 인플루언서로서 정기적으로 소비자 간담회를 여는 등 고객 소통에 주력할 계획이다.


부건에프엔씨는 또 온라인 상에서 이어지는 피해 사례와 관련해 사실 관계 파악과 검증을 위해 제3의 중재기구 구성을 제안했다.


박 대표는 "중재기구가 결정하는 사항을 존중하고 성실히 이행하겠다"며 "소비자단체와 학계 전문가들의 적극적 동참과 협조를 당부한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달 ’임블리’ 임지현은 ‘곰팡이 호박즙’ ‘명품 카피’ ‘고객 대응 미흡’ 등으로 소비자들에게 비난을 받았다.
뉴미디어부 ynnew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