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대구 자율車·협동로봇도 규제특구지정 나선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최수경기자
  • 2019-05-20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대구시가 스마트 웰니스, 자율주행자동차, 협동로봇의 순으로 정부의 규제자유특구 지정사업 신청을 단계적으로 준비 중이다. ‘스마트 웰니스 규제자유특구’의 지정 여부는 올 7월 말쯤 결정된다. 자율차는 올 연말에 특구지정여부가 판가름나고, 한창 계획수립 중인 협동로봇(인간과 함께 일할 수 있는 로봇)분야는 내년쯤 규제자유특구 대열에 합류할 것으로 보인다.

19일 대구시에 따르면 이달 말 중소벤처기업부에 ‘스마트웰니스 규제자유특구’ 지정 신청을 한다. 지정되면 △인체에서 나오는 폐지방을 재활용할 수 있는 의료기기 상용화 플랫폼 구축(사업비 200억원) △첨단의료기기 공동제조소 구축(263억원) 등 4개 의료분야 역점사업을 각종 규제특례 속에서 진행할 수 있다.

이달말 스마트웰니스 지정 신청
자율車는 중기부와 사전 컨설팅
수성알파시티 등 8개 지역 기대
로봇 특구 여부는 내년에 판가름

특구지정 신청 대상지(총 2천만㎡)는 첨단산업지구(달서구 대천동·달성군 다사읍 세천리 일대), 대구혁신의료지구1(동구 신서동·동내동 등 첨단의료복합단지 연구개발특구), 대구혁신의료지구2(수성알파시티), 북구 칠곡 경북대병원, 옛 경북도청 후적지 및 대구삼성창조캠퍼스 등 5곳이다. 특구 지정기간은 지정 확정시점부터 4년간이다. 중기부는 현재 대구 스마트웰니스 특구지정사업을 우선협의대상지(10곳)에 포함시켜놓은 상태다.

자율차 특구지정사업은 현재 대구시가 중기부측과 사전 컨설팅을 진행 중이다. 7~8월 우선협의대상에 포함되면 올 연말쯤 특구지정을 기대할 수 있다. 수성알파시티·대구국가산단·달성1~2차산단, 테크노폴리스 등 8개 지역(2천400만㎡·도로 연장 14.5㎞)이 특구지정대상이다. 자율차는 대구시가 미래산업으로 각별히 공들이는 분야로, 2015년 12월 이미 정부의 지역전략산업으로 선정된 바 있다.

협동로봇 특구지정사업은 로봇기업이 몰려 있는 제3산업단지와 성서산단을 중심으로 진행되고 있다. DGIST, 한국로봇산업진흥원 등이 규제 발굴에 한창이다. 현대로보틱스(대구 달성군) 외 한화정밀기계, 두산로보틱스의 참여를 이끌어내는 일도 사업진행의 주요 관건이다.

최수경기자 justone@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