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천군의원 전원 사퇴 안하면 불신임·주민소환”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장석원기자
  • 2019-01-26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명예회복 범군민대책委 집회

군의회 윤리특위선 심문 열려

예천 명예회복 범군민대책위원회 집회에서 예천농민회 회원들이 예천군의원 이름이 적힌 쓰레기 봉투를 푸른색 천에 싸서 다시는 볼 수 없도록 하자는 취지의 퍼포먼스를 벌이고 있다.
[예천] 해외연수 중 가이드 폭행물의를 일으킨 예천군 의원들이 주민소환될 처지에 놓였다.

예천지역 34개 단체로 구성된 예천 명예회복 범군민대책위원회(대책위)는 25일 군의회 앞에서 집회를 가졌다.

대책위는 호소문을 통해 “의원의 수명연장은 군정을 파괴하는 짓이다. 전원 총사퇴로 주권자에게 용서를 구하고 예천의 명예를 되찾는 데 뒤늦게라도 합류하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특히 이들은 “더 이상 용퇴기미가 보이지 않으면 5만 군민과 출향인들이 불신임 운동을 벌이고 6개월 뒤 주민소환을 하는 등 장기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대책위는 “군민은 가이드 폭행 사태 초기 수치심에 시달렸고 이제는 농산물 반품 등 예천 거부 현상도 심각하다”며 “몇 안 되는 의원이 자리보전에만 급급해 호미로 막을 수 있던 것을 지금은 가래로도 못 막을 상황이 됐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이날 집회에서는 어린 여학생들도 참가해 눈길을 끌었다.

예천여고에 재학 중인 박모양은 “자신들의 잘못을 알고 있다면 군의회에 남아있다는 것이 창피한 일이라는 것을 잘 알 것이라 생각한다. 군의원분들은 더 이상의 추태를 보이지 않고 사퇴를 하는 것이 진정으로 군민들을 위한 일이 될 것”이라고 전원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또 “어린아이와 학생들은 어른들이 하는 행동을 모방하면서 커간다. 그런데 예천을 대표하는 어른들이 사회의 떳떳하지 못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도대체 우리는 무엇을 보고 배워야 하며 어떤 모습을 바라보고 꿈을 키워야 하는 걸까요”라고 호소했다.

한편 이날 오후 2시 예천군의회 윤리특별위원회는 징계 대상자인 박종철·권도식·이형식 의원을 출석시킨 가운데 심문과 소명을 들었다. 윤리특위는 오는 30일 3차 회의에서 징계 수위를 결정하고 다음달 1일 임시회 본회의에 상정해 징계 절차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징계는 제명과 30일 이내 출석 정지, 경고, 사과 등이며 의원직이 박탈되는 제명은 본회의에서 전체 의원의 3분의 2 이상이 찬성해야 가능하다.

글·사진=장석원기자 history@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