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삼성전자 사업 이전, 대기업 脫지방화 전조 아닌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1-09

삼성전자가 구미사업장 네트워크사업부 일부를 수원으로 이전한다. 네트워크사업부 400명 가운데 200명 이상이 자리를 옮기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무 효율성과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복안이라고 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소규모 인력이 수원으로 옮겨가는 것이며, 무선사업부 중심의 인력 9천700명이 남아 있기 때문에 지역경제에 큰 영향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구미로선 충격이 크다. 구미는 삼성이 ‘애니콜 신화’를 일군 곳이다. 구미에서 삼성의 위상은 압도적이다. 지난해 구미시가 기업으로부터 거둬들인 세수의 60%를 삼성전자가 차지했다. 네트워크사업부를 이전하면 당장 연간 100억~200억원의 세수가 줄어든다. 구미 생산시설의 수도권 이전이 순차적으로 이루어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삼성은 네트워크사업부를 이전하며 연구개발(수원)과 생산(구미) 부문이 떨어져 있어 비효율적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그렇다면 무선사업부 또한 수도권으로 옮기지 않는다고 장담할 수 없는 일 아닌가.

대기업 투자의 수도권 집중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삼성전자는 평택에 15조6천억원을 투자해 세계 최대 반도체공장을 지었고, LG디스플레이는 파주에 대규모 생산라인을 건립했다. SK하이닉스는 이천에 15조원을 투자해 메모리 반도체 생산라인을 증설한다. 모두 경기도다. 일각에선 새로운 투자 유치가 네트워크사업부 이전의 대안이란 얘기가 나온다. 삼성은 지난해 8월 180조원의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하지만 업무 효율성이나 물류 여건 등을 감안하면 구미 투자 기대는 ‘희망 고문’일 뿐이다.

삼성전자의 네트워크사업부 이전이 대기업의 탈(脫)지방화 전조라면 구미를 비롯한 지방경제의 전도(前途)는 더욱 암담하다. 한 때 우리나라 전자산업 메카였던 구미산업단지는 2013년을 정점으로 수출실적이 내리막길이다. 구미산단 5단지(하이테크밸리) 분양 실적이 목표에 턱없이 미달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수도권에 편중된 대기업 투자의 직격탄을 구미가 고스란히 맞고 있는 셈이다.

사태가 이 지경까지 이른 데는 정부의 책임도 크다. 첨단기업에 대한 공장 총량제 예외 적용 등 갖가지 구실로 수도권 규제를 완화했기 때문이다. 지금이라도 인센티브를 획기적으로 높여 기업의 지방투자를 유인해야 한다. 지역균형발전 차원에서 정부가 대기업 투자에 대한 조정기능을 발휘하라는 의미다. 180조원에 이르는 삼성 투자의 향배가 정부의 균형발전 의지를 판단하는 가늠자가 될 것이다.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동구배너

달서구배너

수성구배너

어린이 동화동요 한마당

환동해 국제심포지엄

영남일보 마라톤대회

2019 달구벌 문예대전

영남일보체다운로드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