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보아-샤이니 키-엑소 백현&세훈-NCT 태용&재현…‘폭로X저격’ 난무 ‘초강력 입담’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뉴미디어부기자
  • 2018-11-09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해투4’ 보아-샤이니 키-엑소 백현&세훈-NCT 태용&재현 (사진=KBS 2TV ‘해피투게더4’ 방송 화면)

이사부터 막내까지 총 출동한 ‘SM 식구들’과 ‘해피투게더4’가 만나 웃음 시너지가 폭발했다.


지난 8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는 ‘SM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스페셜 MC 이수근을 비롯한 보아-샤이니 키-엑소 백현&세훈-NCT 태용&재현이 총출동해 ‘SM 식구들’이라 가능한 거침없는 폭로전과 훈훈한 스토리로 목요일 안방 극장을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해투4’가 SM 엔터테인먼트의 청담동 사옥으로 출격했다. 이어 등장한 이사 보아부터 막내라인 NCT 태용&재현까지 거침 없는 입담을 뽐내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엑소 세훈은 “유재석 때문에 이사를 가지 못하고 있다”고 밝혀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는 “유재석이 티비를 사 주기로 약속했다. 그런데 지금까지도 아무 소식이 없다”며 유재석의 저격수로 등극했다. 이어 그는 촬영 쉬는 시간 유재석에게 “티비를 안 사줬으면 좋겠다”고 말한 것이 드러났다. 바로 유재석이 티비를 사 주면 에피소드가 사라지기 때문. 세훈의 활활 타오르는 예능 욕구에 시청자들은 웃음을 터뜨렸다.


그런가 하면 엑소 백현은 세훈의 귀여운 면모를 폭로했다. 백현은 “데뷔 초, 서로의 잘못을 짚어주는 ‘가족 회의’가 있었다”면서 “세훈이 잘못한 것들이 있어 형들이 지적을 하자 ‘나는 형들을 위해서 밤마다 기도를 하고 잔다’고 말하며 울었던 적이 있다. 너무 귀여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태용 또한 “재현의 눈물이 NCT에서도 큰 터닝 포인트가 됐다”면서 SM 내에서의 울보 계보를 공개하기도 해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샤이니 키는 숙소를 나온 특별한 이유를 공개해 폭소를 유발했다.


뿐만 아니라 SM 식구들은 세간의 화제를 모은 ‘SM 할로윈 파티’의 뒷이야기를 공개하기도 했다. 올해 볼드모트 분장으로 1등을 차지한 키는 “박나래 분장을 맡아 하는 ‘코미디 빅리그’ 분장팀을 직접 섭외했다”며 “1등 상품이 몰디브 왕복권과 숙박권이다”라고 밝혀 보는 이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어 백현은 “작년에 아이언맨으로 1등한 찬열이 이번에는 데드풀을 준비했다. 그런데 수입 통관이 늦어져 결국 할로윈 파티에 참석을 못했다”고 전했다. 이에 키는 “올해는 신이 나를 도왔다”면서 통관이 늦어진 데드풀 의상에 감사의 말을 전해 안방 극장을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


이날 ‘친구夜식당’ 코너에서는 손현주-안재현-서장훈이 각각 보아-이수근-태용에게 영상을 남겨 이목을 끌었다. 특히 손현주는 사모임 ‘낯가림’의 총무 보아에게 영상 편지를 남겼는데, 인터뷰의 절반 이상을 “보아가 없으면 단 10원도 쓰지 못한다. 해외 공연을 나갈 때면 불안하다”며 총무 보아에 대한 속마음을 공개해 포복절도하게 만들었다. 무엇보다 ‘친구夜식당’ 코너에서 이사 보아를 비롯한 이수근, 키, 백현, 세훈, 태용, 재현이 야식 걸린 ‘문제 맞추기’에 초집중하는 모습이 시청자들을 배꼽 잡게 만들었다.


또한 ‘클릭 클릭 챌린지’에서는 보아-키-엑소-NCT가 각각 조세호-전현무-유재석-이수근에게 즉석에서 댄스를 가르쳐 주는 것으로 100만뷰에 도전을 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무시퍼’ 전현무는 키의 안무를 보고 자신만의 댄스로 재 탄생시켜 웃음을 폭발시켰다. 이 같은 SM 식구들의 군침도는 먹방부터 거침 없는 폭로전, 눈길을 사로잡는 화려한 댄스까지 시청자들의 눈과 귀, 침샘을 무한 자극했다.


KBS 2TV ‘해피투게더4’는 매주 목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뉴미디어부기자 ynnew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