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훈 감독 "'킹덤' 속 좀비는 과거엔 우리 이웃, 제거 아닌 고민의 대상"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뉴미디어부기자
  • 2018-11-09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사진:넷플릭스
9일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 전 세계 1억3000명이 넘는 이용자를 보유한 글로벌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업체인 넷플릭스 '씨 왓츠 넥스트 아시아(See What’s Next Asia)' 행사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서는 조선판 좀비물로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킹덤'의 김은희 작가와 김성훈 감독, 출연자인 배우 주지훈과 류승룡이 참석해 프로그램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킹덤'은 조선의 왕세자가 의문의 역병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나라 전체를 위협하는 잔혹한 진실을 밝혀내는 이야기를 다룬 6부작 드라마다.

영화 '터널' 김성훈 감독과 드라마 '시그널' 김은희 작가가 손을 잡고, TV가 아닌 넷플릭스에서 선보인다는 점에서 많은 화제를 모았다. 주지훈이 왕세자 역으로, 류승룡이 왕보다 더 한 권력을 갖고 있는 조정의 실세로, 배두나가 의녀로 출연했다.


김성훈 감독은 "현대물에서 좀비는 차를 타고 다니면서 물리칠 수 있다"며 "'킹덤' 속 좀비들은 3부에서부터 본격적으로 나올 텐데, 인간이 할 수 있는 최고 스피드로 달린다. 이 괴물을 현대물에 투입했을 때와 사극에 투입했을 때는 또 다른 쾌감이 있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또 "좀비는 서구에서 온 것으로 척결해야 할 대상이다. 그러나 '킹덤' 속 좀비는 과거엔 우리 이웃이었다. 제거해야 할 대상은 아니고, '어떻게 해야 하나' 싶은 고민의 대상으로 그려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은희 작가는 "한국적으로 좀비를 '역병'으로 표현했다"며 "권력과 배고픔이 이 역병에 어떻게 작용했는지 표현하고자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뉴미디어부 ynnews@yeongnam.com
.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