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교육청 내년 예산안 3조2500억 시의회에 제출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이효설기자
  • 2018-11-09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대구시교육청이 2019년도 예산안을 전년도보다 1천92억원(3.5%) 늘어난 3조2천500억원으로 편성해 8일 대구시의회에 심의·의결을 요구했다. 내년도 예산안은 학생들이 미래에 대비할 수 있는 미래역량 교육, 한 학생도 놓치지 않는 맞춤형 교육인 다품교육, 학교 자율성 존중, 따뜻한 교육공동체 만들기 등에 중점 편성됐다.

다품교육을 위해선 4천901억원을 들여 학생 밀착 지원을 위한 1수업 2교사제, 특수교육 여건 개선, 초등돌봄교실 확대, 중학교 1학년까지 무상급식 확대 등을 추진한다. 미래역량 교육에는 813억원을 배정했다. 창의적 학습 공간과 상상력을 자극하는 다양한 공간 조성, 수영 실기교육 등 학교체육 활성화, 컴퓨팅 사고력 중심 소프트웨어교육 등에 쓰인다. 예산안은 의회 심의를 거쳐 내달 14일쯤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이효설기자 hobak@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