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택시요금 5년 10개월 만에 오른다…기본요금 500원↑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8-10-12


11월부터 2천800원→3천300원, 거리·시간요금도 14.1% 인상

대구 택시요금이 다음 달부터 인상된다.
 12일 대구시에 따르면 지역경제협의회 심의를 거쳐 중형택시 기준 기본요금을 2천800원에서 3천300원으로 500원 올리는 안을 확정했다.
 거리요금은 134m에 100원, 시간요금은 32초당 100원으로 14.1% 인상한다.


 대형·모범택시는 기본요금 4천500원으로 500원 오르고 거리와 시간 요금은 114m에 200원(36m 축소)과 27초당 200원(9초 축소)으로 조정된다.


 대구 택시요금 인상은 2013년 1월 이후 5년 10개월 만이다.
 경산 등 시 경계 밖 운행은 현재 20% 단일 할증 적용에서 다음 달부터는 심야·시계 외 요금 중복할증(40%)을 적용한다.
 이 안은 다음 달 1일부터 적용한다.


 김종근 대구시 건설교통국장은 "업계 경영여건 개선과 시민 서비스 향상을 위해 택시요금을 조정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