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동부에 사이클론 강타…"9명 사망, 30만명 대피"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8-10-12


인도 동부에 최고 풍속 150㎞의 강력한 사이클론이 강타해 9명이 사망하고 30만명이 고지대로 대피했다고 현지 언론 등이 12일(현지시간) 전했다.


 인도 기상청은 사이클론 '티틀리'가 전날 오전 벵골만과 면하고 있는 안드라 프라데시 주(州) 스리카쿨람 지역에 상륙해 인근 오디샤 주 등에 큰 피해를 줬다고 밝혔다.


 티틀리는 강풍과 함께 200㎜가 넘는 많은 비를 뿌렸다.
 인도 재난당국은 이로 인해 9명이 목숨을 잃었고 곳곳의 건물 벽이 무너졌다고 전했다.
 8살짜리 어린이가 익사했고, 62세의 한 여성은 강풍에 넘어진 나무에 깔려 목숨을 잃었다.


 또 5명이 대피소에서 집으로 돌아가다가 물에 휩쓸려 실종됐다. 정박 중이던 어선들도 파도에 삼켜졌고 어부 6명도 실종된 상태다.
 두 주의 많은 학교에 휴교령이 내려졌고 항공편 결항과 철도 운행 지연사태도 빚어졌다. 전기와 전화가 끊어진 곳도 많다고 힌두스탄타임스는 보도했다.


 스리카쿨람 지역 당국 관계자는 힌두스탄타임스에 "6천∼7천대의 전봇대가 쓰러졌고 40만∼50만 가구의 전기가 끊어진 상태"라고 말했다.


 티틀리는 11일 밤부터는 풍속 70㎞ 수준으로 세력이 약해졌다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오디샤 주는 1999년에도 사이클론 피해로 1만5천명이 목숨을 잃은 바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