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 유해송환 실무회담에 北측 안 나와…연기 가능성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8-07-12


北, 약속 어긴 건지 애초 구체일정 미합의인지 불명확

애초 12일 판문점에서 열릴 예정으로 알려졌던 북미 간 미군 유해송환 실무회담이 연기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이날 오전 미국 측을 대표해 유엔군 사령부 관계자가 판문점으로 향했으나, 북측 인사는 아직 판문점에 나타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외교부 당국자는 "북한 측이 오늘 회담 자리에 오지 않아서 아직(오후 2시 30분현재) 회담이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6·12 북미정상회담 공동성명 제4항에는 "미국과 북한은 신원이 이미 확인된 전쟁포로, 전쟁실종자들의 유해를 즉각 송환하는 것을 포함해 전쟁포로, 전쟁실종자들의 유해 수습을 약속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이후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이달 6∼7일 북한을 방문한 뒤 협의 결과를 발표하면서 북측과 '12일경' 판문점에서 미군 유해송환 관련 북미 실무회담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북측은 이와 관련해 특정 날짜를 거론하지는 않았다. 이날 회담이 열리지 않고 있는 정확한 사유는 아직 파악되지 않고 있다. 북미 양측이 회담 일정에 대해 양측이 합의하고도 어긴 것인지, 아니면 양측이 회담 일정에 대해 명확한 합의를 하지 않은 것인지 등은 즉각 확인되지 않고 있다.


 미군 유해를 북한으로부터 넘겨받는 데 쓰일 나무 상자 100여 개는 지난달 하순판문점으로 이송된 이후 차량에 실린 채 공동경비구역(JSA) 유엔사 경비대 쪽에서 대기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정부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이라는 목표 달성을 위해 미군 유해송환을 포함해 6·12 북미 정상회담 때 합의된 사항들이 신속히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