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렬 서울중앙지검장·박균택 법무부 검찰국장 …누리꾼 "박영수를 검찰총장으로"라며 추천하기도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인터넷뉴스팀기자
  • 2017-05-19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사진:사진 왼쪽부터 윤석렬 서울중앙지검장과 박균택 법무부 검찰국장.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돈봉투 만찬사건'으로 사의를 밝힌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의 사표를 수리하고, 후임으로 윤석열 검사를 임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신임 서울중앙지검장에 윤석열(57·연수원 23기) 대전고검 검사를 승진 임명,  신임 법무부 검찰국장엔 박균택(51·연수원 21기) 대검 형사부장을 임명했다.


‘돈봉투 만찬’ 파문으로 사의를 표명한 이영렬(59·연수원 19기) 서울중앙지검장은 부산고검 차장검사로, 안태근(51·연수원 20기) 법무부 검찰국장은 대구고검 차장검사로 각각 좌천시켰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춘추관에서 이런 내용의 법무부· 검찰 인사 내용을 발표하면서 “돈봉투 만찬으로 흐트러진 조직분위기가 쇄신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인사는 최근 돈 봉투 만찬 논란으로 중앙지검장 및 법무부 검찰 국장에 대한 감찰이 실시되고 당사자들이 사의를 표명함에 따라 업무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우선적으로 실시하는 것"이라고 했다.


윤 수석은 윤석열 신임 서울중앙지검장에 대해 “최대 현안인 최순실 게이트 추가 수사와 관련 사건 공소 유지를 원활하게 수행할 적임자를 승진 인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 수석은 박균택 신임 법무부 검찰국장에 대해선 “업무 능력이 검증된 해당 기수의 우수 자원을 발탁, 향후 검찰 개혁이 안정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배치했다”고 했다.


특히 박 검찰국장이 광주 출신인 것을 거론하며 "역대 법무부 검찰국장 중 광주 출신을 임명한 사례는 2006년 문성우 검찰국장이 마지막이었다"며 "이명박·박근혜 정권 9년간 이 자리에 호남 출신이 임명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국정원 댓글 사건’에 투입됐다 좌천돼 옷을 벗었던 박형철 전 부장검사를 최근 청와대 민정수석실 반부패비서관에 임명하는 등, 이 사건에 관련된 검사들을 모두 복권·승진시키고 있다.

한편, 박영수 특검팀 수사팀장으로 참여했던 윤석열 검사가 서울중앙지검장에 임명되자 검찰과 법무부에 대한 청와대의 `물갈이`가 적지 않은 후폭풍을 일으키고 있다. 관련해 네티즌 사이에서는 박영수 특검을 검찰총장에 임명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누리꾼들은  "혹시 박영수 특검 검찰총장 되는거 아니야? 아님 채동욱 전 검찰총장 돌아오거나"  "문대통령 인사는 매일매일이 놀랍다"  "윤석열 중앙지검장 했으니 이제 박영수를 검찰총장으로!" "검찰총장에 박영수특검 추천합니다" "검찰총장 박영수 법무장관 채동욱 드림팀으로 가서 적폐청산 및 국정농단 뿌리뽑자"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인터넷뉴스팀 ynnew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수성구배너

달서구배너

동구배너

환경정책과

대구뮤지컬페스티벌(DIMF)

칠곡군

경상북도개발공사

칠곡호국평화기념관

경북문화관광활성화 심포지엄

책사랑주부수필공모전

독도문예대전

화성산업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

대구보건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