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스포츠 타운 조성…대구 동남권 관광벨트화”…市, 대구대공원지구 개발 프로젝트 공개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최수경기자 황인무기자
  • 2017-05-17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드론으로 촬영한 대구시 수성구 삼덕동 대구대공원 개발지역 전경. 앞에 보이는 건물은 대구미술관. 황인무기자 him7942@yeongnam.com
1993년 도시자연공원 지정 이후 번번이 좌절된 대구대공원지구 개발 프로젝트(1조500억원·2019~2022년)가 24년 만에 빛을 보게 됐다.

이 프로젝트는 △달성공원 동물원 이전(3천억원) 및 반려동물 테마파크 조성(400억원) △범안로 무료화 추진 △문화·스포츠 타운 조성 기반의 대구 동남권 관광벨트화 △도시철도 3호선 혁신도시 연장사업 등으로, 조(兆) 단위 프로젝트의 면면만 보면 일단 귀가 솔깃하다. 하나의 개발콘텐츠를 활용해 여러 사업을 해결하는 이른바 ‘원 소스 멀티 유스(One Source Multi use)’를 표방하고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민자보다 공영개발로 방향을 잡은 것은 개발이익을 오롯이 대구시민에게 돌려주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공영개발로 해법 찾은 숙원사업

권 시장은 16일 기자회견을 통해 “지역의 오랜 미해결 과제였던 대구대공원지구 개발 기본방향을 정했다. 산지와 인접한 북편 구름골지구(68만5천46㎡)엔 달성공원 동물원을 이전하고, 반려동물 테마파크는 새 정부 정책과 연계해 국·시비로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남편 외환들지구(119만3천591㎡)에 대해선 “개발보전가치가 상대적으로 낮은 환경 3~4등급 지역에 공동주택 3천200가구를 지어 인근 수성의료지구 내 알파시티(1천631가구)와 함께 대구의 동남권지역 부도심을 형성하겠다”고 했다.


새정부 정책 연계 국·시비로 개발
외환들지구 환경 3∼4등급 지역
대단지 아파트 건립 부도심 형성

3호선 연장하면 접근성도 개선
법조타운 이전 땐 행정도시 면모
일각선 신도시 확대 목소리도



대구시가 사업방식을 공영개발로 결정한 것은 지난해 11월 접수된 민간업자의 사업제안서 2개(4천400가구, 3천700가구 건설)를 검토하면서 가시화됐다. 보전가치가 높은 환경 1~2등급지가 포함된 개발방식이어서 그린벨트 내 환경훼손이 심해질 수 있다고 판단한 것. 일반분양 주택(50%) 외 나머지는 청년·신혼부부·어르신을 위한 (저가 임대형)주택도 넣는다는 게 대구시 기본방침이라 수익성을 우선시하는 민자사업과 맞지 않는 점도 감안했다.

대구도시공사가 사업의 주체가 되면 자연스레 지역 업체의 사업참여 보장이 가능하다. 그러면서 민간업체가 더 좋은 제안을 하면 일부 수용할 수 있다는 가능성은 열어놨다. 이는 반려동물(개·고양이 등) 테마파크조성을 염두에 둔 것. 구름골지구 내 5만6천여㎡(1만7천평)부지에 들어선다. △놀이터 및 운동장 △의료·교육시설 △동물을 매개체로 한 힐링파크가 주요시설이다. 이달말 최종 용역결과가 나오면 계획은 더 구체화된다. 권 시장은 “만약 공동주택 개발이익으로 전체 사업비를 충당하지 못하면 시 재정을 투입하겠지만, 시비가 그리 많이 필요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낙관했다.

◆3호선 혁신도시연장·범안로 무료화 ‘청신호’

대공원지구 개발 프로젝트는 도시철도 3호선 연장사업(용지역~대구스타디움~고산역~혁신도시·총연장 12.4㎞)에 호재가 될 전망이다. 우선 스타디움역이 신설되면, 도시철도 사각지대에 놓인 인근 알파시티, 대구스타디움, 대구미술관, 대구간송미술관(2021년 개관) 일대의 주민 접근성이 크게 개선된다. 다음 단계는 혁신도시 연장. 대구시는 공공주택 건립시 충분한 이용수요가 확보돼 예타통과가 가능할 것으로 예측했다. 용지역~혁신도시로 바로 연결하지 말고, 용지역~고산역 구간을 먼저 추진하는 등 사업을 2단계로 나눠 진행하자는 게 시의 의중이다.

덧붙여 ‘혈세 먹는 하마’로 인식되고 있는 민자유료도로 ‘범안로’ 통행료의 전면 무료화를 함께 검토한다. 범안로가 대구대공원지구 접근을 위한 주 통로이기 때문이다. 권 시장은 “지금은 운영사업자로부터 관리권을 이양받으려면 1천900억원이 소요되지만, 개발시점인 2020년쯤 이양받으면 800억~900억원으로 비용이 낮아진다”며 “공공주택 개발이익으로 이양을 받기 힘들면 시비도 보태겠다”고 말했다.

◆상주인구 3만명 ‘미니 신도시’

대공원지구 프로젝트가 공개되자, 지역사회 안팎에선 ‘문화·스포츠타운을 기반으로 한 관광벨트’라는 현재의 비전보다 더 큰 밑그림을 그려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신도시 조성급의 개발 콘셉트를 잡자는 것. ‘문화중심의 힐링타운’이 종국적 지향점이다. 여기엔 범어동 법조타운의 이전이 큰 축을 이룬다. 행정도시로서의 면모를 갖추자는 것. 현실성은 있다. 현재 2곳으로 압축된 대구법원·검찰청사 이전후보 중 한 곳이 삼성라이온즈파크 인근 수성구 연호동 부지다. 이 밖에 2020년쯤엔 ‘롯데 쇼핑몰’이 오픈한다. 이를 토대로 최소 인구 3만명 이상의 자급자족형 미니 신도시 조성이 충분히 가능하다는 의견이 대구시 안팎에서 나온다.

대구시 관계자는 “신도시급으로 대공원지구가 개발되면 향후 검단들·K2·안심연료단지 후적지 활용계획 수립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했다. 권 시장이 내건 역세권(대공원역·고산역) 개발을 기반으로 한 프로젝트가 지역 숙원사업을 일거에 해결할 ‘신의 한수’가 될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최수경기자 justone@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달서구배너

동구배너

수성구배너

환경정책과

경상북도개발공사

팔공산 달빛 걷기대회

책읽기상 독서감상문 공모

화성산업

대구보건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