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첫사랑' 가온 협박 사실 김승수에 들킨 왕빛나, 공포로 '부들부들'…박상면 폭로로 긴급체포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인터넷뉴스팀기자
  • 2017-04-20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사진:KBS '다시, 첫사랑' 방송 캡처
 '다시 첫사랑' 왕빛나가 긴급체포됐다.


지난 19일 방송된 '다시 첫사랑' 102회에서 이하진(명세빈 분)을 협박하며 폭주하던 백민희(왕빛나)가 장대표(박상면 분)의 진실 고백으로 긴급체포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도윤(김승수 분)은 가온이에 대한 이야기가 떠돌고 있고 학교 위치가 노출된 사실을 알게 됐다.


도윤은 혜린을 데려가기 위해 집으로 들어온 민희에게 찾아가 가온이 일로 또 하진을 협박한 사실을 물었다. 이어 분노한 도윤은 민희에게 위협적으로 다가가며 "도대체 무슨 말을 했냐"고 물었다. 민희는 "가온이가 혼외자인거 우리가 다 아는 사실 아니냐"고 되물었다.


도윤은 "아이한테 그런 말을 했느냐"며 부들부들 떨었다. 민희는 "날 이렇게 만든게 누군데"라고 오히려 화를 내며 "사용할 수 있는거 뭐든 다하겠다. 그러게 왜 날 여기까지 몰아요. 내가 바란건 LK 회장직에 그대로 있는거 뿐이었는데"라고 소리쳤다.

도윤은 "한번도 가온이나 이하진한테 미안한 적 없었냐"고 물었고 민희는 뻔뻔스럽게 "가온 대신 혜린이를 친딸로 주지 않았냐"고 맞섰다. 화가 폭발한 도윤은 도망치려는 민희를 힘으로 꽉 잡고 벽으로 밀쳤다.


도윤은 "내가 혜린이 마음으로 품으면서 얼마나 필사적이었는데"라고 폭발하듯 고함을 쳤다. 자신도 모르게 힘이 과하게 들어갔고 민희도 놀라서 공포에 떨었다. 도윤은 두 손을 민희의 목으로 가져가고 있었다. 살기 어린 눈빛이었다.


그러나 그 순간 방 밖에 혜린이가 들어오면서 두 사람의 폭발적인 감정은 멈췄다. 민희는 두려움에 눈물을 흘리며 그제야 자리를 박차고 도망쳤다.


이후 도윤은 모친 말순(김보미 분)에게 "혜린이 아니었으면 민희를 어떻게 했을 수도 있다"며 더 이상 혜린을 키울 수 없다고 말했다. 이에 도윤의 식구들은 혜린을 친부 정우(박정철 분)에 보내기로 결정했다. 정우는 "혜린아. 오늘 너한테 꼭 할 얘기가 있어"라며 자신이 친부임을 밝힐 것이 예상됐다.


한편, 하진은 장대표 면회를 갔다. 그는 "부탁할게요. 제발 우리 가온이한테 조금이라도 미안하다면 진실을 말해주세요"라며 법정에서 증언해달라고 부탁했다. 같은 시각 도윤은 민희의 아버지 백총장(김영기 분)을 만나 "백민희 씨 모든 빚은 제가 양도받았습니다. 백민희 씨 채권자는 저입니다"라고 전했다.


또한, 민희는 하진에게 "기자들 몰려오면 나도 더는 수습 못해"라고 경고 아닌 협박을 하고 하진은 "기자들 곧 몰려오겠지"라며 되려 여유를 보여 민희를 당황시켰다.


기자들과 함께 등장한 경찰은 민희를 향해 "백민희 씨를 미성년자 유괴 교사 혐의로 긴급체포한다"고 말했다. 하진통쾌한 표정을 지었다.


알고보니 장대표가 아들이 사망소식을 알게 됐고, 아내가 민희의 협박으로 이 사실을 알리지 못했다는 것 까지 알았다. 소식을 들은 장대표는 "(민희) 사람을 어떻게 다루는지 잘 압니다"라고 흐느꼈다. 이어 "다시는 그런 짓 못하게 만들겁니다"라고 울면서 주먹을 불끈 쥐었다.

이에 장 대표가 마음을 고쳐 먹었다. 민희가 사주한 일이라고 모두 자백한 것.


 '다시 첫사랑'은 매주 월~금요일 저녁 7시 50분에 방송한다. 
인터넷뉴스팀 ynnew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수성구배너

달서구배너

동구배너

환경정책과

대구뮤지컬페스티벌(DIMF)

칠곡군

경상북도개발공사

한국감정원

칠곡호국평화기념관

경북문화관광활성화 심포지엄

책사랑주부수필공모전

화성산업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

대구보건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