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의료기기업계 수출시장 다변화 가능성 봤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7-03-21


 대구 의료기기업계가 미국 보호무역 강화, 중국사드 보복 등 통상 악재 속에서 수출시장을 다변화하는 성과를 냈다.
 21일 대구테크노파크(대구TP)에 따르면 지난 16일부터 나흘간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제33회 국제의료기기 병원설비 전시회(KIMES 2017) 공동관에 참여한 대구 기업들이 164건, 1천70만 달러 상담실적을 올렸다.


 또 현장에서 50만 달러 수출계약을 했다.
 대구TP 공동관에는 대구시 프리스타기업 올소테크, 엔도비전, 파인메딕스 3개사를 포함해 7개 기업이 참여했다.
 올소테크는 베트남 하노이 의료기기업체 ANH DUC 파머와 3년간 정형 임플란트 독점판매 업무협약을 해 동남아 시장 진출 교두보를 확보했다. 50만 달러 수출계약도 했다.


 ANH DUC 파머 측은 올소테크 제품이 기술력과 신뢰도에서 중국산 저가 제품을 압도할 것으로 보고 하노이를 시작으로 호찌민까지 판매망을 확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대구TP는 전했다.


 지혈용 거즈를 생산하는 엔도비전은 헝가리 의료기기 유통기업 HBS와 5년간 수출계약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계약 규모는 연간 50만 달러에 이를 것으로 회사 측은 예상했다.
 다른 참여기업도 오스트리아, 일본, 코트디부아르 등 해외 바이어를 상대로 각각 100만여 달러 안팎 상담을 했다.
 배선학 대구테크노파크 지역산업육성실장은 "전시회에서 대구 의료 관련 기업 경쟁력이 통상 악재를 극복하고 수출시장을 다변화하기에 충분하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수성구배너

달서구배너

동구배너

2017마라톤

2.28

환경정책과

화성산업

대구보건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