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철 대구구간 지하화’용역결과 11월 발표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최수경기자
  • 2017-03-18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작년 하반기 대경연구원에 발주

철도주변지역 경쟁력 등 강화

칠곡·경산지역 일부포함 검토

“대선공약 불발돼도 계속 추진”

대구시가 확정한 지역 대선공약 12개 중에 포함된 ‘경부선 대구도심 통과구간(서대구~대구역~동대구역~고모역·10.9㎞) 지하화 건설사업’이 최근 새삼 주목받고 있다.

대구시는 국비 확보 등 난관은 많지만 도심에 놓인 철로 탓에 남북으로 단절된 대구의 장기발전 계획수립을 생각하면 꼭 필요한 사업으로 판단, 지하화 카드를 다시 꺼내들었다. 2006년 고속철도 대구 구간 지상화로 결론난 지 10년 만에 대구시가 대선을 기점으로 궤도수정에 본격 나선 셈이다.

17일 대구시에 따르면 이 사업은 현재 사전타당성조사 용역(2억원)이 한창 진행 중이다. 지난해 11월 발주된 이 용역은 대구경북연구원이 수행하고 있으며 올 11월 최종 결과가 나온다. 대구시는 다음달까지 기술적 검토를 마무리짓고, 7~8월쯤 지하화 후 지상공간 개발에 대한 경제성을 본격 따져볼 계획이다. 지하화 구간 지상부 중 폭이 좁은 곳은 녹지 및 공원으로, 동대구역처럼 폭이 넓은 곳은 철도 부지를 활용, 행복주택(임차료가 저렴한 도심형 아파트)을 짓는 방안을 고민 중이다.

대구시가 대선주자들에게 이 녹록지 않은 사업을 지역공약으로 제안한 것은 우선 인근 주민들의 소음·진동 등 민원이 끊이질 않는 점이 고려됐다. 지상공간 개발을 통해 낙후된 철도 부지 및 주변 지역의 도시 경쟁력 강화와 도시미관 개선효과도 노린다.

최근 수도권 GTX(광역급행철도) 및 수인선(인천~수원) 일부, 강릉 등 타 지역에서 서둘러 철도 지하화를 계획·추진하려는 움직임도 의식했다. 지하화사업 구간에 고모역까지 포함된 것은 이 일대가 향후 개발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돼서다.

지하화 구간 양 끝점(서대구·고모역) 인접지인 칠곡·경산지역 일부를 공사 구간에 포함하는 방안도 조심스레 강구된다. 대구 구간만 지하화하면 철도 운영에 다소 불안감을 줄 수 있어서다. 대구에 인접한 이들 두 지역에서부터 일정 경사를 두며 안정적으로 지하화사업을 진행하자는 취지로 보인다.

대구시는 설사 이번 대선공약 채택이 불발돼도 사업은 계속 추진할 예정이다. 그만큼 난관이 많아서다. 사업비만 국비 11조원대(대구시 자체 추산)이고, 사업 기간도 20년 정도 걸릴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2006년 지상화로 결정된 후 정부로부터 6천600억원을 지원받아 동대구역 고가교·성동고가차도 등 철로 주변 정비사업을 추진했다. 지상공간 중복투자 비난을 받을 소지가 있다.

대구시 관계자는 “차기 정부의 사업 추진 의지가 보이면 곧바로 추진되도록 사전에 치밀하게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최수경기자 justone@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동구배너

수성구배너

달서구배너

동아시아문화도시

청소년 행복 페스티벌

밥상머리 우수사례공모전

화성산업

대구보건대학교


2017_yeongju.jpg


2017_airdaegu(90).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