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한규 "세계일보 사장 해임에 靑고위관계자 개입" 주장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7-01-12


'정윤회 문건' 보도 3개월 후 해임…"통일교 총재 압박"

청와대 고위관계자가 이른바 '정윤회 문건'을 보도한 언론사의 인사에 개입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조한규 전 세계일보 사장은 12일 헌법재판소 청사 1층 대심판정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 4차 변론에서 증인으로 나와 "청와대 고위 관계자가 한학자 통일교 총재 측에 조 전 사장을 해임하라고 압박했나"라는 국회 소추위원단의 질문에 "한 총재가 갑자기 저를 보자더니 그렇게 말해서 당황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한 총재는 원래 저를 해임하려는 뜻이 없었는데 어쩔수 없다면서 이해해달라며 소상한 내용을 한시간 정도 설명했다"고 부연했다. 그러나 조 전 사장은 해당 관계자가 누구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조 전 사장은 정윤회 문건 보도가 있고서 석 달 후인 2015년 2월 세계일보 사장직에서 해임됐다. 세계일보는 2014년 11월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실 내부 문건을 입수해 정윤회씨가 인사 개입 등 국정을 농단했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기사를 통해 공개한 바 있다.

 조 전 사장은 "언론자유가 보장되지 않았기 때문에 이런 일이 생겼다고 생각한다. 국민의 알권리를 위해 노력한 언론인이 해직된 행태에 통탄하지 않을 수 없다"며 "김영한 전 민정수석의 비망록에서 보듯이 청와대는 세계일보 공격방안을 논의하는 등 언론자유억압 조치를 일삼았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동구배너

수성구배너

달서구배너

ceo아카데미 모집

동아시아문화도시

환경정책과

경상북도개발공사

칠곡스토리텔링 전국공모전

달성사문진 달빛걷기대회

제2회 금오 전국 시낭송대회

팔공산 달빛 걷기대회

책읽기상 독서감상문 공모

화성산업

대구보건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