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불이익 받을라"…梨大학부장이 "정유라에 F 주지말라"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7-01-12


이원준 학부장, 담당강사에 지시…결국 C학점과 C+학점 받아

이화여대 이원준 체육과학부 학부장이 정유라 씨가 수강하는 과목의 강사에게 연락해 "F학점을 주지 말라"고 지시한 정황이 확인됐다.
 이 학부장은 김경숙 전 신산업융합대학장에 의해 인사 불이익을 받을까 압박을 느껴 이런 지시를 내렸다고 진술했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은 12일 보도자료를 내고 교육부가 실시한 특별감사 문답서에서 이 같은 내용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에 따르면 정씨를 가르친 A 강사는 특별감사 과정에서 "체육과학부 이원준 학부장이 전화로 정유라 학생이 강의를 수강하고 있는지 문의했고, 이 학부장은 '정유라 학생이 F를 나오지 않게 해달라'는 지시를 했다"고 진술했다.

 이와 관련해 이 학부장은 "지난해 4월 최순실 씨와 정씨를 면담한 이후, 김경숙전 학장으로부터 정씨의 학점이 잘 관리되도록 강사들에게 연락해달라는 요청을 받았다"며 "이에 따라 강사 2명에게 전화를 했다"고 진술했다.

 특히 그는 "김 전 학장으로부터 '학장의 교원인사 권한이 강화된다'는 얘기를 들었다"며 "정 교수 승진을 앞두고 있어 정씨의 학점을 관리해야 한다는 부담을 느꼈다"고 말했다.

 결국 정씨는 해당 과목에서 C학점, C+ 학점을 각각 받았다.
 김 의원은 "이대 교수들이 정유라의 학점 관리를 위해 조직적으로 전방위적으로뛴 모습이 확인됐다"며 "김 전 학장의 경우 인사권을 쥐고 압박을 가한 전형적인 갑질을 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연합뉴스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동구배너

수성구배너

달서구배너

ceo아카데미 모집

동아시아문화도시

환경정책과

칠곡스토리텔링 전국공모전

달성사문진 달빛걷기대회

제2회 금오 전국 시낭송대회

팔공산 달빛 걷기대회

책읽기상 독서감상문 공모

화성산업

대구보건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