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사모, 이영선 헌재 출석에 "대통령이 눈 몇번 깜박거렸는지 호흡 몇번했는지 증명하라고 해라" 재판관 압박에 "대통령에게 불리한 듯한 언행은 좌빨 속이려는 트릭" 제멋대로 해석까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인터넷뉴스팀기자
  • 2017-01-12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박사모 카페 화면 캡처
박근혜 대통령의 팬클럽인 박사모 회원들이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을 진행중인 헌법재판소에 대해서도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12일 제4회 변론에 증인으로 나온 이영선 청와대 행정관을 향해서는 "담담하고, 당당하게 잘 했다"고 치켜세웠다.


 박사모 한 회원은 "헌재 오전 재판을 방청했다.청구인 측 변호인과 재판소장, 재판관 모두 이영선 행전관이 '최순실을 차에 태워 청와대에 데리고 갔다'는 답변을 들으려고 무던히 애썼다"면서 "회유와 다그침에도 (이영선 행정관이) '경호실 업무관련 내용이라 경호법에 어긋나 답변할 수 없다'는 말을 되풀이 했다"고 전했다.


 이어 "법을 전공한 사람으로서 대통령 탄핵 심판이 이렇게 어이없는 꼬투리 잡기뿐이라는 사실에 국가가 무엇인지 회의감이 든다"면서 "법리적인 다툼, 멋진 승부는 드라마에서나 있나 보다"라고 덧붙였다.


 또 다른 회원은 "차라리 대통령에게 그날 눈을 몇번 깜박였는지를 증명하라고 하세요"라면서 "세월호 7시간 동안 너무나 많은 유언비어가 있었다. 그것이 모두 사실 아닌 것으로 확인되었다"고 적었다.

 
 이어 이 회원은 "모두 거짓으로 확인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이제는 청와대가 일정을 소상히 설명하라고 합니다. 어떻게 증명을 하란 말입니까? 차라리 그날 대통령이 호흡을 몇번 했는지 증명하라고 하세요"라고 덧붙였다.


 또 " 헌재에서 왜 이렇게 하는지 국민의 한 사람으로써 도저히 납득이 가지 않습니다. 촛불에 겁에 질렸나요~ 헌법재판관들 께서 그렇지 않고서는 제 상식으로는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설명 좀 해 주세요~ 국민의 한사람인 제가 이해할 수 있도록 말입니다"라고 헌재 재판관들을 몰아붙였다.


 특히 한 회원은 새로운 해석을 내려 놓았다. 이 회원은 "좌빨넘들 딴 소리 못하게 아주 완벽한 답변서를 받아서 대통령님께 면죄부를 드릴려고 하는건 아닐까요?"라면서 "대통령에게 불리한 듯한 언행은 좌빨을 속이기 위한 트릭이고. 희망사항입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인터넷뉴스팀 ynnew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수성구배너

달서구배너

동구배너

환경정책과

대구뮤지컬페스티벌(DIMF)

칠곡군

경상북도개발공사

칠곡호국평화기념관

경북문화관광활성화 심포지엄

책사랑주부수필공모전

독도문예대전

화성산업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

대구보건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