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인명진표 윤리위' 구성…친박핵심 중징계 추진 주목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7-01-12


정주택 위원장·최봉실 부위원장 포함 9인…인적쇄신 박차

 새누리당은 12일 여의도당사에서 비상대책위원회의를 열어 위원 전원 사퇴로 공백 상태였던 당 윤리위원회를 다시 새롭게 구성했다.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은 윤리위원장에 정주택 전 한성대 총장, 부위원장에는 최봉실 장애인뉴스 발행인을 인선하는 등 9명의 위원을 내정했다고 김성원 대변인이 밝혔다.


 평위원에는 김종식 현 한국사회복지협의회 사회융합특위위원장, 이종환 월드코리아신문대표 전 동아일보 기자, 안상윤 전 SBS 논설위원, 김지영 안경회계법인 대표, 김은희 전 서울흥사단 도산봉사단 운영위원장, 류여해 전 대법원 재판연구관, 황대성 전 국민권익위원회 전문위원이 내정됐다.


 이진곤 전 윤리위원장을 비롯한 전임 당 윤리위원 7명은 지난달 13일 박근혜 대통령 징계요구안 처리와 관련, 이정현 전 대표를 위시한 전임 당 지도부가 친박(친박근혜)계 인사 8명을 충원해 징계를 막으려 하자 전원 사퇴한 바 있다.


 인 비대위원장 주도로 윤리위가 꾸려짐에 따라 현 지도부의 친박 핵심 인적 청산 작업에도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윤리위가 서청원 의원을 비롯한 친박 핵심 인사 일부에 대해 '출당' 조치와 같은 중징계를 추진할 가능성이 작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