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우려” vs 非유럽 “환영”…2026년 월드컵 48개국 참가안 통과 ‘희비’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7-01-12


대륙별 이해관계 갈려

대한축구협회도 “찬성”

국제축구연맹(FIFA)이 2026년 월드컵부터 본선 출전국을 48개국으로 늘리기로 확정하자 이해 당사자들의 찬반 논란이 뜨겁다.

FIFA는 지난 10일(현지시각) 스위스 취리히에서 평의회 회의를 열고 2026년 월드컵부터 본선 진출국을 32개국에서 48개국으로 늘리는 방안을 통과시켰다.

이번 월드컵 본선 진출국 확대 방안을 가장 환영하는 나라는 월드컵 본선 무대를 구경조차 못 한 ‘축구 약소국’들이다.

특히 47개 회원국 가운데 단 11개국만 월드컵 무대를 경험한 아시아축구연맹(AFC)과 56개 회원국에서 13개국만 월드컵 본선 진출에 성공한 아프리카축구연맹(CAF)은 이번 결정에 반색하고 있다.

평의회에 참석한 다시마 고조 일본축구협회장은 ESPN과 인터뷰에서 “월드컵 본선 진출국이 48개국으로 늘어난 것을 환영한다”며 “월드컵에 참가할 기회가 더 많은 나라에 돌아가게 된 것은 다행스러운 일이다. 늘어난 본선 출전권의 혜택이 골고루 돌아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르헨티나의 ‘축구황제’ 마라도나 역시 월드컵 진출국 확대 ‘찬성론자’로 나섰다.

반면 본선 진출국 확대 방안에 반대 의사를 표시해온 유럽 쪽에서는 즉각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하비에르 타바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회장은 “이번 결정은 유럽 빅리그에 경제적인 손실을 줄 수밖에 없다. 공감대도 없이 내려진 결정”이라며 “이번 사안을 유럽연합이나 스포츠중재재판소 등에 제소하는 방법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월드컵 무대에서 뛰는 선수들의 75%가 유럽리그 소속”이라며 “월드컵 경기 수가 늘어나면 선수들의 혹사 문제도 고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대한축구협회(회장 정몽규)가 월드컵 참가국 확대 결정에 환영 입장을 밝혔다.

정몽규 회장은 “가장 많은 인구를 지닌 아시아 대륙은 세계축구의 미래”라면서 “아시아에 월드컵 참가 티켓이 대폭 늘어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수성구배너

달서구배너

동구배너

2017마라톤

2.28

환경정책과

화성산업

대구보건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