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만6천원…올해 설 차례 비용 5% 상승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7-01-11


물가협회 29개 품목 가격조사 결과

 올해 설 차례상 비용이 작년보다 5.2% 오를 것으로 전망됐다.


 ㈔한국물가협회는 과일류·견과류·나물류 등 29개 차례 용품에 대해 서울·인천·부산·대구·광주·대전 등 전국 6개 도시 전통시장 8곳을 대상으로 조사했더니올해 설 4인 가족 기준 차례상 비용이 20만6천20원으로 작년(19만5천920원)보다 5.2%(1만100원)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1일 밝혔다.


 총 29개의 조사품목 중 계란을 포함한 17개 품목의 가격이 올랐고 배 등 12개 품목의 가격이 내렸다.


 계란은 30개들이 특란이 작년 설보다 108.7% 오른 9천870원이다. 생닭 세 마리를 사는데 드는 비용도 작년보다 3.5% 상승한 1만4천820원이다.


 쇠고기(국거리 양지 400g)와 돼지고기(수육, 목삼겹 1kg)는 지난해보다 각각 10.2%, 8.4% 오른 1만6천680원, 1만7천420원이다.
 나물류와 채소 가격은 하락세다. 기상여건이 좋고 생육이 양호해 공급이 늘었기때문이다.


 애호박(1개)은 1천740원(-9.8%), 고사리(400g·중국산)는 2천880원(-8.0%), 도라지(400g·중국산)는 2천730원(-0.7%)으로 조사됐다.
 무(1개)는 전년보다 40.1% 오른 1천990원에, 대파(1단)는 1.9% 오른 2천520원에 거래됐다. 무 가격 급등은 최근 한파 등으로 출하량이 줄었기 때문이다.


 과일은 지난해 기상여건이 비교적 좋아 저장물량이 늘었다.
 배(5개)는 작년보다 5.9% 하락한 1만3천940원, 사과는 2.3% 오른 1만1천250원이다.


 물가협회는 "과일의 경우 설이 다가올수록 저장물량이 점점 더 많이 공급돼 안정세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설명했다.


 수산물 중 수입산 조기, 북어포 각 한 마리와 동태포(1㎏)를 준비하는데 드는 전국 평균비용은 2만120원으로 작년보다 0.9% 올랐다.
 김원철 한국물가협회 조사부장은 "계란값이 폭등하고 육류·무 가격이 강세이지만 정부의 설 성수품 수급안정대책으로 오름세가 다소 누그러질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수성구배너

달서구배너

동구배너

환경정책과

대구뮤지컬페스티벌(DIMF)

칠곡군

경상북도개발공사

한국감정원

칠곡호국평화기념관

책읽기상 독서감상문 공모

경북문화관광활성화 심포지엄

책사랑주부수필공모전

화성산업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

대구보건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