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혼남녀 6명중 1명 "결혼해도 아이 안낳을래요"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7-01-11


희망 자녀수 1.9명…"저출산 정책은 부정적"

나이 어리고 고소득자일수록 맞벌이 선호

 미혼남녀 상당수가 평균 2명 정도의 자녀를 낳고 싶어 하지만 출산으로 인한 일과 가정 양립을 장애물로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6명중 1명은 자녀를 낳을 생각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결혼정보회사 듀오와 최인철 서울대학교 심리학과 교수는 전국 미혼남녀 1천 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미혼남녀의 출산 인식' 보고서를 11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62.6%는 자녀를 2명 이내 낳을 계획이라고 답했다. '낳지 않겠다'는 답변 비중은 17.8%였다.
 출산 거부 비율은 전년 14.4%보다 3.4%포인트(p) 증가한 것이다.


 또 세 자녀 이상을 희망하는 응답자는 연령(25~29세 14.2%, 30~34세 9%, 35~39세 8.2%)이 높을수록 낮았다.


 응답 결과를 토대로 평균을 냈더니 미혼남녀의 출산 시기는 결혼 후 '1년 9개월'이었고 희망 자녀 수는 '1.9명'으로 조사됐다.


 응답자의 과반수 이상인 72.4%는 맞벌이를 선호했으며, 연령이 낮고 고소득자일수록 이런 현상이 두드러졌다.


 특히 대학원 졸업의 고학력 여성 82.8%는 맞벌이를 선호한다고 답했다. 이는 고졸 이하 학력 여성의 선호도 59.3%보다 23.5%포인트 적은 것이다.


 결혼 후 부모와 함께 살기를 바라는 남녀는 10명 중 1명 꼴(13.1%)이었다.


 또 남녀 다수(68.3%)가 저출산 문제를 심각하게 여기고 있지만, 정부의 출산 정책에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남성 51.6%와 여성 44.4%가 현 정부의 저출산 정책에'부정적'이라고 답했다.


 저출산 원인으로는 '일과 가정 양립의 어려움'(27.5%)이 가장 많았고, '육아로 인한 경제적 부담'(26.7%), '결혼의 지연과 기피 의식'(19.1%) 등이 거론됐다.


 효과적인 출산 장려 정책에 대해서는 남성 29.3%가 '출산 지원'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보육 지원'(29.3%), '주거 지원'(14.9%), '결혼 지원'(13.1%) 등의 답이 나왔다.


 여성의 경우 '보육 지원'(33.7%) 비중이 가장 높았고 '출산 지원'(26.7%), '주거 지원'(10.6%), '경력 단절 예방 지원'(10%) 등이 뒤를 이었다.


 박수경 듀오 대표는 "한국 출산율 하락은 기혼자의 낮은 출산 의지뿐 아니라, 미혼자들의 결혼 기피와 출산 거부감 등이 큰 요인"이라며 "업무와 삶의 균형, 경력단절문제 해결 등 다각적인 정책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동구배너

수성구배너

달서구배너

환경정책과

경상북도개발공사

형산강사랑 포항시민걷기대회

어린이 동화동요 한마당

행복더하기 UCC사진공모전

독도문예대전

영남일보 국제축구대회

화성산업

대구보건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