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늦기 전에'…부동산경기 안좋아도 1월 분양물량↑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7-01-11


1월 전국 27개 단지 1만94가구 분양

 올해 분양시장 전망이 불투명한 가운데 건설사들이 서둘러 분양에 나서면서 1월 한 달간 전국에서 1만여가구가 쏟아진다.
 11일 부동산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이달 전국 27개 단지에서 1만94가구(오피스텔·도시형생활주택 등 제외. 임대 포함)가 분양된다.


 이는 지난달 분양실적(4만6천873가구)보다 78.5% 감소한 수치지만 지난해 1월(6천861가구)보다는 47.1% 늘어난 물량이다.
 건설사들이 분양시장 분위기가 더 나빠지기 전에 분양을 서두르고 잔금대출 규제를 피하려 작년 연말에 모집공고를 내고 이달 초부터 본격적으로 청약에 돌입했기때문으로 풀이된다.


 이달 분양물량은 수도권보다는 지방에 집중됐다.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에서는 이달 전국 분양물량의 20.7%에 해당하는 9개 단지,2천90가구가 분양된다.


 지방에서는 18개 단지, 8천4가구(79.3%)가 분양에 나선다.
 시도별로 보면 부산이 1천954가구로 전국에서 가장 많은 물량이 쏟아지고 충북(1천495가구), 충남(1천327가구), 경남(1천245가구), 경기(980가구) 등의 순이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