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IST, 노화 진행 늦출 수 있는 중요 단서 밝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박종문기자
  • 2017-01-11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박상철 교수팀, 전남대와 공동연구

염증 축적에 의한 동물노화설 규명

DGIST 연구팀이 가설로만 알려져 온 염증 축적에 의한 동물노화설을 실험을 통해 규명했다.

DGIST는 뉴바이올로지전공 박상철 석좌교수(웰에이징연구센터장·사진) 연구팀이 전남대 의과대학 최현일 교수 연구팀과 공동 연구를 통해 동물의 장내 염증 축적에 의한 동물 노화 메커니즘을 규명했다고 9일 밝혔다.

지금까지 동물 노화를 설명하는 많은 가설이 발표돼 왔으며 그 중 하나가 염증의 축적이 동물 노화의 원인이 된다는 염증 유도 노화설이다. 하지만 염증 유도 노화설은 동물의 노화에 대한 많은 가설 가운데 하나로 그 실체가 분명하게 증명되지 않았다.

박상철 석좌교수 연구팀은 동물의 생물학적 연령 증가에 따라 장 조직 내에 혈관내피세포를 둘러싸고 있는 혈관주위세포(Pericyte)가 감소하고 이에 따른 혈관 누수가 진행되는 등 혈관 기능이 저하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이러한 현상은 장 조직 내강에 있는 염증세포(대식세포, Macrophage)의 증가와 이 세포가 분비하는 사이토카인인 TNF-α의 증가 및 이에 따른 혈관 주변 환경의 변화 때문이라는 사실을 실험을 통해 증명했다.

연구팀은 염증에 의한 동물 노화를 설명하는 가설인 염증 유도 노화설을 실험적으로 증명했을 뿐만 아니라 염증 조절 및 혈관누수 억제를 통한 생쥐 실험에서 노화의 진행을 늦출 수 있는 중요한 단서가 될 수 있다는 사실을 밝혔다. DGIST 박상철 석좌교수는 “염증 제어를 통한 노화 억제 및 항노화 연구의 응용 가능성을 개척한 것이 이번 연구의 의의”라면서 “후속연구를 통해 인간의 건강 수명 연장을 위한 방법을 찾기 위한 연구를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종문기자 kpjm@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수성구배너

달서구배너

동구배너

ceo아카데미 모집

2017마라톤

2.28

대구마스터즈육상경기대회

화성산업

대구보건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