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교과서 대구·경북 근현대사 오류 투성이 논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최보규기자
  • 2017-01-11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국채보상운동은 금연운동에서 촉발” 어이없는 국정 역사교과서

민간인 학살로 규정된 10월 항쟁

공산당 투쟁으로 기술 유족 반발

교육부가 만든 국정 역사교과서가 대구·경북의 주요 역사적 사실을 잘못 기술해 논란이 되고 있다.

먼저 1946년 대구에서 발발한 10월항쟁이 ‘공산당 투쟁’으로 기술돼 명백한 오류라는 지적이다. 이 항쟁은 2010년 ‘민간인 학살’로 뒤늦게 규정된 후 국가가 책임을 지고 위령사업까지 지원했지만, 이번 국정교과서에 잘못 기술되면서 유족들이 크게 반발하고 있다.

국채보상운동은 국채를 상환해 국권을 회복하자는 취지로 시작돼 금연운동으로 이어졌지만, 국정 교과서에는 ‘금연운동이 (국채보상운동의) 시작점’이라고 적혀 있다. 4·19혁명의 도화선이 된 2·28민주운동에 대해서도 명칭을 기술하지 않아 보완의 필요성이 제기됐다. 또 조선국권회복단의 누락, 장진홍 의사의 폭탄 투척 의거 오류, 전직 대통령 기술 분량의 차이 등에 대한 지적도 나왔다.

강태원 역사 교사(대구 호산고)는 “국정 교과서는 과거를 지나치게 미화하고 있다. 성찰을 통해 우러나야 하는 자부심이나 애국심을 교육으로 강요하려는 움직임이 보인다”며 “짧은 기간 내에 교과서를 만들다보니 기존에 잘못 기술된 대목을 그대로 긁어온 흔적도 보이는 만큼 이에 대한 적극적 대응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최보규기자 choi@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달서구배너

동구배너

수성구배너

환경정책과

경상북도개발공사

제2회 금오 전국 시낭송대회

팔공산 달빛 걷기대회

책읽기상 독서감상문 공모

화성산업

대구보건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