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퍼트 주한미대사, 대구명예시민 됐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김진년기자
  • 2017-01-10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대구에 대한 각별한 사랑을 보여줬던 마크 리퍼트 주한미국대사의 명예시민증 수여식이 10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마크 리퍼트 대사를 비롯해 로버트 오그번 공사, 미19지원사령부 존 설리반 사령관, 대경국제교류협의회 신일희 회장, 한국치맥산업협회 이동환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2014년 주한미국대사로 부임한 마크 리퍼트 대사는 대구치맥축제를 비롯한 대구의 국제교류활동을 지원하고, 지역 청년들과의 소통을 비롯해 대구를 알리는 홍보 및 친선활동에 크게 기여해왔다.

/ 김진년 기자 Yvision@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수성구배너

달서구배너

동구배너

2017마라톤

2.28

환경정책과

화성산업

대구보건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