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성] 재벌 3, 4세의 갑질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7-01-10

잊을 만하면 터지는 재벌가 자제들의 ‘갑(甲)질 횡포’에 연초부터 국민들의 심사가 편치 않다. 최순실 게이트에서 재벌들의 정경유착 민낯이 드러나면서 가뜩이나 악화된 여론에 기름을 부은 격이다. 정유라의 승마 금메달 동기이자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의 셋째 아들인 김동선씨(28)가 술집에서 종업원을 폭행하고 경찰서로 이송되는 과정에서 난동을 부린 혐의로 지난 7일 구속됐다. 현재 한화건설에서 신성장전략팀 팀장으로 근무하고 있는 김씨는 2010년에도 만취해 술집 여성 종업원을 추행하고 유리창을 부순 혐의로 입건된 바 있다. 2007년에는 김 회장의 차남 동원씨가 주점에서 종업원과 시비 끝에 폭행당하자 김 회장이 협력업체 관계자들을 동원해 보복 폭행을 했다가 구속된 일도 있다.

재벌 2~4세들이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것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지난달 26일에는 동국제강 장세주 회장의 장남인 장선익 이사(34)가 지인들과 술을 마시다 종업원과 시비가 붙자 진열장에 물컵을 던져 양주 5병을 깨는 등 소란을 피워 경찰에 입건됐다. 현대가(家) 3세인 정일선 현대BNG스틸 사장과 이해욱 대림산업 부회장도 지난해 운전기사에게 폭언과 폭행을 일삼아 공분을 샀다. 한진그룹 조현아 전 부사장과 조원태 부사장도 각각 ‘땅콩회항’과 막말 논란으로 세간의 비판을 받았다.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사촌지간인 최철원씨의 ‘맷값 폭행’사건은 영화 ‘베테랑’의 소재가 되기도 했다.

재벌가 자녀들의 일탈이 끊이지 않는 것은 솜방망이 처벌 때문이라는 지적이 많다. 이해욱 부회장과 정일선 사장의 경우 최근 검찰이 각각 벌금 1천만원과 벌금 300만원의 약식명령을 청구하는 데 그쳤다. 조현아 전 부사장도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고 풀려났고, 김만식 전 몽고식품 명예회장도 벌금 700만원에 약식기소 했다.

일부 금수저들의 시대착오적인 패악은 ‘돈이면 다 된다’ ‘나는 다르다’라는 삐뚤어진 특권의식에서 비롯된 측면이 강하다. 특히 경영능력이나 윤리의식, 도덕성 등은 제대로 검증 않고 무조건 자식들에게 부를 대물림하는 재벌 오너들의 잘못된 마인드가 문제다. 이들의 천민자본주의에 경종을 울리기 위해서라도 지배구조 개선 등 재벌개혁을 위한 제도적 장치가 시급히 마련돼야 한다. 물론 갑질에 대한 처벌 수위도 높여야 한다. 그러나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경영수업에 앞서 밥상머리교육부터 철저히 하는 일이다.

배재석 논설위원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수성구배너

달서구배너

동구배너

2017마라톤

2.28

환경정책과

화성산업

대구보건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