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Home
  •    |    대학입시

‘육해공’ 모두 7월27일 1차시험…수능과 유사하게 출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이효설기자
  • 2019-03-25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 사관학교 2020학년도 입시 분석

공군사관학교 입학식 모습. 연합뉴스
사관학교는 수험생들에게 꾸준히 인기가 높은 대학이다. 대입 수시 6회, 정시 3회의 지원 제한을 받지 않는 사관학교 입시의 특성상 수험생들은 이를 추가적인 대입 기회로 여기기도 한다. 2020학년도 육해공군 사관학교 입시내용을 비교 분석해 본다.

◆육사, 올 처음으로 AI면접 도입
오래달리기 기준 미달하면 불합격
◆해사, 전형별로 선발 비율 변화
면접 비중 커져 철저한 대비 필요
◆공사, 교과성적 우수하면 유리
2차 시험에선 역사·안보관 논술

◆공통사항

육·해·공 사관학교는 6월21일부터 7월1일까지 원서접수를 실시한다. 3개 대학 모두 7월27일에 1차 고사를 치른다. 1차 고사 시험문제는 육·해·공 사관학교 모두 동일하다. 출제범위와 형식이 수능과 유사하여 수능을 치르기 전 경험한다는 생각으로 사관학교 시험에 응시하는 학생도 많다. 하지만 사관학교 1차 시험의 문제는 수능보다 배경지식을 바탕으로 풀어야 하는 특성이 있어 많은 학습량이 필요하다는 점, 영어의 경우 듣기가 없고 절대평가 형식으로 반영되지 않는다는 점은 알아 둘 필요가 있다.

◆육군사관학교

육군사관학교는 전년과 동일한 330명을 선발한다. 성별로는 남자 290명(88%), 여자 40명(12%)을 모집한다. 문·이과 선발 비율은 남자(문과 50%, 이과 50%), 여자(문과 60%, 이과 40%)의 비율로 전년과 동일하다.

일반전형은 크게 우선선발과 정시선발로 나뉜다. 우선선발은 또 고교학교장추천, 군적성우수, 일반우선 전형으로 구분된다. 일반전형 지원자 중 고교학교장추천 전형에 선발되지 않은 인원과 학교장 추천을 받지 못한 학생은 군적성우수 전형의 선발대상이 된다. 이에 선발되지 않은 학생은 일반우선 전형의 선발대상이 되고, 여기서도 선발되지 않은 학생 중 2차 시험 합격자가 정시 선발의 대상이 된다. 고교학교장추천 전형의 1차 시험은 합불의 기준으로만 활용되며 이후 진행되는 선발에 점수가 활용되지 않는다. 그 외 일반전형은 1차 시험 성적이 이후 성적 산출 시에도 반영된다.

2차 시험은 신체검사, 체력검정, 면접시험으로 이루어져 있다. 1박2일로 진행되며, 신체검사는 합·불을 판단하는 데만 활용된다. 체력검정은 오래 달리기, 윗몸 일으키기, 팔굽혀 펴기 3종목으로 치러지는데 오래 달리기의 경우 일정 기준을 충족하지 못하면 불합격처리 되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면접은 집단토론 등 총 7개 분야로 나누어 실시되는데 2차 시험 중 가장 큰 배점을 가지고 있으므로 철저하게 준비할 필요가 있다. 2020학년도에는 처음으로 사전 AI면접 실시 후 일부 면접분야에서 참고자료로 활용하므로 구체적인 AI면접 시기 및 방법을 2차 시험 원서접수 기간에 대학 홈페이지에서 반드시 확인하는 것이 좋다.

◆해군사관학교

남자 150명, 여자 20명을 선발한다. 전년과 비교하면 성별, 계열별 모집인원의 변화는 없으나 전형별 선발 인원이 달라졌다. 일반전형의 선발인원이 10% 증가하였는데 그중 고교학교장추천전형은 10% 감소한 반면, 일반우선전형은 20%가 증가하였다. 정시선발인원 역시 10% 감소하였다.

가장 많이 달라진 사항은 전형별 선발 배점이다. 전체적으로 면접의 반영비율이 대폭 증가하였으므로 이에 대한 대비를 철저히 할 필요가 있다. 정시선발에서는 1차 시험 성적이 가산점 형태로도 반영되지 않도록 변경되었다. 그 외에도 체력검정 종목별 등급이 세분화되고 종목별 최저·최고 기준점 등 변경된 사항이 많아 지원을 고려하는 수험생은 모집요강을 꼼꼼히 살펴보아야 한다. 1차 시험 합격자는 진해에 위치한 해군사관학교에서 8~9월 중 2박3일 동안 2차 시험을 치른다.

◆공군사관학교

남자 193명 내외, 여자 22명 내외를 선발한다. 전년대비 10명 정도 증가하였다. 계열 및 성별 선발 인원은 남학생 문과 87명 내외, 이과 106명 내외, 여학생 문과 11명 내외, 이과 11명 내외다. 1단계 합격자는 남학생의 경우 모집정원의 5배수를, 여학생은 인문 14배수, 자연 18배수를 선발한다.

공군사관학교는 정시 선발을 하지 않으며 수시모집에서 일반전형과 특별전형으로 나누어 선발한다. 일반전형 선발에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항목은 학생부로서 총점 260점 중 100점이 배점되어 있다. 따라서 교과성적이 우수한 학생이라면 2차 시험에서 치명적인 실수를 하지 않는 한 합격가능성이 높다고 볼 수 있다. 2차 시험 중 체력검정에서는 타 사관학교와 같이 3가지 영역으로 평가한다. 2차 시험의 특이점은 역사·안보관 논술을 치른다는 점이다. 우리나라 역사와 국가안보 관련 지문을 읽고, 그에 대한 본인의 견해를 작성해야 한다(1문항, 30분 이내). 신체검사 기준은 학교 특성상 안과 등의 기준이 다른 사관학교에 비해 높은 편이므로 지원 전에 그 기준을 꼼꼼히 살펴볼 필요가 있다.

이효설기자 hobak@yeongnam.com
■ 2020학년도 육해공 사관학교 입시일정
구분육군사관학교해군사관학교
인터넷 원서접수06.21(금)~07.01(월)
1차학과시험07.27(토)
합격자발표08.06(화)
2차체력,적성,
면접,신검
08.26(월)~09.27(금)
각 조별 1박2일
8월~9월
각 조별 2박3일
합격자발표-10.24(수)
최종합격자
발표
우선선발 10.18(금)
정시선발 12.13(금)
우선선발 10.17(목)
정시선발 12.13(금)
 <자료:진학사>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